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서울 강동구가 지난 3월 31일 메리디안 디엔아이와 ‘강동구민회관 – 홈플러스 부지 연계 개발’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양재대로변 중심기능 육성과 굽은다리역세권 활성화를 위한 거점으로 강동구민회관‧홈플러스 부지 연계 개발을 위해 강동구와 메리디안 간 협업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것이다.

 

협약식에는 이정훈 강동구청장, 김희준 메리디안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사업 추진을 위한 역할 분담과 연계 개발을 통한 공공기여 방안 등을 마련해 전반적인 사항을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강동구가 강동구청에서 ‘강동구민회관 - 홈플러스 부지 연계 개발’을 위해 메리디안 디엔아이와 업무협약을 했다.

1988년에 건립된 강동구민회관은 굽은다리역세권으로 주거 밀집지에 있어 주민들의 문화·체육·예술 등 공공서비스 수요가 높은 지역임에도 건물이 낡고 협소해 시설 확충과 개선에 대한 주민 요구가 많았다.

 

강동구는 체비지인 구민회관 부지를 서울시에서 매입해 지하 3층, 지상 6층 규모의 복합건물로 재탄생 시킨다는 계획을 추진하게 됐다.

 

특히 구민회관이 있는 천호동은 인구보다 기반시설이 열악해 실내수영장 등 체육시설과 함께 지역주민을 위한 커뮤니티 공간, 청소년 프로그램 마련 등 다양한 기능을 가진 복합 문화·체육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다.

 

또 인접한 홈플러스 부지와 민·관 협력 연계개발을 통한 공공기여로 공공시설 건립비 부담을 줄이는 것은 물론 굽은다리역~홈플러스~구민회관 상·하 공간의 복합·효율적 설계로 개발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주변 지역 연쇄적 개발 유도를 통해 양재대로변 역세권 활성화도 도모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강동구민회관과 홈플러스 연계개발은 강동구의 부족한 문화·체육시설을 획기적으로 확충하면서 역세권 도시재생의 선도적 민·관 협력의 모델사업이 될 것”이라며 “양재대로 일대의 랜드마크가 돼 굽은다리역세권 활성화를 위한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수찬 기자 capksc3@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4-01 12:18:2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