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도시 내 마지막 남은 일반상업용지 12필지(2만4173.3㎡)를 일반경쟁입찰 방식으로 공급한다고 28일 밝혔다.

 

필지당 공급면적은 1414.8~2875.9㎡, 공급 예정 가격은 3.3㎡당 1772만~2205만 원 수준이다. 건폐율 70%, 용적률 350~500%, 최고 5~10층 이하로 건축할 수 있다.

 

허용 용도는 제1·2종 근린생활시설(안마시술소·단란주점제외), 판매시설, 업무시설, 의료시설(정신병원·격리병원 제외), 교육 연구시설, 방송통신시설 등이다.

 

▲미사강변도시 일반상업용지 공급대상토지 위치도

미사강변도시는 면적 567만9000㎡, 수용인구 9만2000여 명 규모의 공공주택지구다. 서울 강남권까지 20분대 접근할 수 있다. 서울외곽순환도로와 중부고속도로가 인접하며 지하철 5호선 미사역이 개통을 앞두는 등 교통망이 좋다.

 

이런 편리한 교통 여건을 바탕으로 한강의 쾌적한 자연환경이 더해져 앞서 공급한 상업 용지가 평균 낙찰률 152~167%를 기록했다.

 

이번에 공급하는 상업 용지 12필지 역시 막바지 미사강변도시 프리미엄을 누리기 위한 수요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대금납부 방법은 2년 유이자 균등분할 납부다. 계약금 10%를 낸 후 잔여 대금을 6개월마다 총 4회 납부하면 된다. 일시납을 희망하면 계약금 10%를 낸 후 1개월 내 40%, 2개월 내 50%를 납부하면 된다.

 

입찰 신청과 개찰은 LH청약센터를 통해 오는 6월15일 이뤄진다. 계약은 오는 6월22~26일이다.

 

LH 관계자는 “미사강변도시는 서울과 경기도를 잇는 중심지로서 높은 투자가치를 가진다”며 “하남미사지구에 마지막 남은 일반상업용지인 만큼 실수요자는 물론 일반투자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찬 기자 capksc3@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5-28 18:03:3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