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지난 50년간 우리나라 국토 면적이 2382㎢가 넓어졌다. 이는 여의도 면적의 약 821배다.

 

국토교통부가 3일 내놓은 ‘2020년 지적(地籍) 통계연보(2019년 12월 31일 기준)’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전국 지적공부에 등록된 면적은 10만401㎢(3899만3000필지)다. 이는 최초 작성된 1970년 지적통계와 비교할 때 전 국토의 면적이 2382㎢ 증가한 규모다.

 

면적이 증가한 주요 사유는 간척사업, 농업개발사업, 공유수면매립(공유수면에 흙·모래·돌·그 밖의 물건을 인위적으로 채워 넣어 토지를 조성하는 것) 등 각종 개발사업 때문으로 조사됐다.

 

▲서울 전경. 사진출처=픽사베이

또 지난 50년간 주요 지목별 면적 증감 추이를 살펴보면 산림과 농경지(임야·전·답·과수원)는 5386㎢(여의도 면적의 1857배) 감소했고 생활용지(대·창고용지·공장용지)는 3119㎢(여의도 면적의 1076배) 증가했다. 도로와 철도용지는 1878㎢(여의도 면적의 648배) 늘었는데 이는 1970년대 이후 산업화와 도시화를 겪으면서 국내 국토 이용 또한 시대의 흐름과 함께 변화된 것으로 분석됐다.

 

비율로 환산하면 임야는 11.7%, 전은 19.2%, 답은 11.7% 감소했다. 대는 203%, 도로는 215%, 철도는 155%로 대폭 증가했다.

 

‘2020년 지적통계’를 기준으로 면적이 가장 큰 광역자치단체는 경상북도 1만9033㎢(19.0%)이고, 지방자치단체는 강원 홍천군 1820㎢(1.8%)이다.

 

지목별로 국내에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지목은 임야로 63%다. 이어 답(畓)이 11.1%, 전(田)이 7%다. 즉, 산림과 농경지가 우리나라 면적의 약 81%를 차지하고 있다.

 

산림과 농경지의 비율이 가장 높은 지방자치단체는 강원 홍천군으로 전체 면적 중 무려 92.6%(1686㎢)나 된다. 강원 인제(1540㎢), 강원 평창(1358㎢)이 뒤를 이었다.

 

생활용지가 제일 많은 지방자치단체는 경기 화성(103㎢), 도로·철도용지가 제일 많은 곳은 충북 청주(53㎢)였다.

 

행정안전부에서 제공하는 주민등록인구현황 자료와 ‘2020년 지적통계’를 비교하면 인구밀도를 알 수 있는데 광역자치단체는 서울·부산·광주 순으로 높았다. 지방자치단체는 서울 양천·동대문·동작 순으로 나타났다.

 

지적통계는 지적공부(토지·임야대장)에 등록된 면적 등을 기초로 해 행정구역(시·도 및 시·군·구)별, 지목(토지의 종류)별, 소유구분별 등 우리나라의 총면적과 필지 수를 집계해 매년 공표하는 통계법 제18조에 따른 국가승인통계다. 1970년 처음 작성돼 올해로 공표 50주년을 맞았다.

 

손종영 국토부 공간정보제도과 과장은 “지적통계가 각종 토지 관련 정책 수립, 조세부과·학술연구 등 보다 다양한 분야의 기초자료로 적극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공공기관, 도서관, 학교 등 280여 기관에 배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찬 기자 capksc3@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03 14:16:4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