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고양시에서 시행하는 도로·철도·대중 교통시설 등 교통시설 확충‧정비와 광역교통개선대책 마련에 협력하기로 했다. 또 원활한 대중교통 이용을 위해 삼송역 환승주차장을 즉시 개방하기로 합의했다.

 

LH는 4일 고양시청에서 고양시와 이런 내용을 담은 ‘지속가능한 도시 발전을 위한 지역개발 상생 협력방안’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력방안은 광역교통개선대책 관련 기관 간 이견 사항에 대해 원만히 합의하고 고양시 개발과 미래발전을 목표로 상생협력하기 위해 진행됐다.

 

▲한국토지주택공사 전경

협력방안에 따라 LH와 고양시는 지난 3월 지구 지정된 고양창릉 신도시 등의 합리적 개발에 협력하고 신도시와 원도심 간 균형발전을 위한 원도심 도시재생사업을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또 양 기관은 이번 협력방안 이행을 위해 TF팀을 구성, 상시 운영하는 등 기관 간 소통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변창흠 LH 사장은 “이번 상생협력을 계기로 고양시와 열린 소통‧상생의 길을 함께 다지게 되길 바란다”며 “LH는 고양시 상생의 동반자로서 3기 신도시와 원도심 재생 등 고양시 내 사업 추진에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고양을)은 “고양시 발전과 성공적인 창릉신도시 조성을 위해 양 기관이 힘을 합치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고양시가 건강하고 행복한 도시, 일자리가 넘치는 도시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조용기 기자 cyk321@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04 13:52:2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