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서울 강동구가 구민의 교통복지 실현을 위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D 노선 유치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강동구는 8일 ‘GTX-D 도입 연구 용역’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용역은 강동구 내 GTX-D 역사 신설 계획을 수립하고 경제성·재무성·정책성 등 종합적 분석을 통해 사업 타당성을 검토하기 위한 것으로 오는 11월까지 추진한다.

 

강동구의 인구 밀도와 교통 수요 등을 고려해 최적의 노선을 찾고 하반기에 정책 세미나·설명회 등을 통해 주민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강동구청사 전경

앞서 강동구는 지난해 10월 31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가 발표한 ‘광역교통 2030’에 GTX 신규 노선 계획이 포함되자 이를 도입하기 위해 준비해 왔다.

 

또 3월부터 GTX-D 유치를 위한 주민 서명운동을 온·오프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다. 4월에는 하남시와 GTX-D 노선 추진에 공동 협력하기로 협의했다.

 

오는 9월에는 기획재정부장관과 국토교통부장관, 서울시장과 면담을 추진해 주민 서명서를 전달하고 GTX-D 강동구 역 신설을 건의할 계획이다.

 

수도권 서부에서 시작하는 GTX-D 노선이 강동구를 경유하게 되면 지하철 5·8·9호선 연장, 서울~세종 고속도로 개통과 맞물려 강동구는 명실상부 수도권 동부 거점이자 교통 중심지로 도약하게 될 전망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강동구는 현재 굵직한 대규모 개발 사업과 2023년 인구 55만 도시 진입 등 역동적인 변화가 진행 중”이라며 “급증하는 교통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교통 인프라 구축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도권 남부 거점을 30분대에 연결하는 GTX-D가 강동구를 경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GTX-D 노선의 도입 시점과 대상 지역은 정해지지 않았다. 내년 6월 국토교통부의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서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김수찬 기자 capksc3@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08 11:50:0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