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신설되는 한강교량과 9호선 동시 개통을 추진한다.

 

10일 하남시에 따르면 국토부와 LH는 전날 하남시청 대회의실에서 ‘한강교량(가칭 수석대교) 건설방안 주민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주민간담회는 2018년 국토부의 왕숙지구 교통 대책 수석대교 발표 후 약 1년여간 추진된 국토부와 하남시 및 주민 간의 건의·대안을 정리하는 자리다. 국토부(공공주택추진단)와 LH가 주관하고 김상호 하남시장과 주민들이 참석했다.

 

▲국토교통부와 LH가 하남시민 간담회에서 제시한 교통대책추진도. 사진출처=국토교통부

간담회에서 국토부는 수도권 동북부 한강교량 신설 방안으로 ▲고덕대교 근접 설치 ▲강동대교 근접 설치 ▲선동IC 접속 안 등 3가지 대안을 제시했다.

 

LH는 선동IC 접속 안(가칭 수석대교)이 가장 우수하다고 판단하고 선행 대책으로 선동IC 접속부의 개선, 지하철 9호선 미사 연장 동시 개통, 올림픽대로 확장(10차선) 등 총 5개 약 4000억 원의 하남시·강변북로 교통 대책을 발표했다.

 

하남시 교통 대책으로는 ▲올림픽대로 우회도로 개설(2023년 300억 원) ▲올림픽대로(선동IC~암사IC) 추가 확장(8차로→10차로)과 개선(2028년 200억 원) ▲신설 한강교량 규모 축소(6차로→4차로) ▲한강교량 준공(2028년)과 연계한 지하철9호선 미사연장 동시 개통(3300억 원)을 제시했다. 강변북로 교통 대책으로는 ▲토평삼거리 입체화(2022년 200억 원)를 내놨다.

 

토론회 과정에서 교량 설치에 반대하는 주민들의 거센 반발로 간담회 진행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앞으로 국토부와 LH는 주민들이 추천하는 전문가들을 초빙한 공청회를 개최해 관련 내용을 추가 검증하기로 했다.

 

김상호 시장은 “하남시는 수석대교 발표 직후부터 중앙정부에 문제를 제기하며 재검토와 하남시 교통대책 선 수립을 요구해 왔다”며 “국토부에서 9호선 조기 개통 등 하남시 교통 대책을 제시한 만큼 하남주민, 특히 미사지구 주민들의 교통 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최적 안으로 하남시의 입장을 정하겠다”고 말했다.

 

이한수 기자 onepoint@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10 15:25:1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