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SK건설이 토우건설과 함께 충북 진천에 메가폴리스 산업단지 조성을 추진한다.

 

SK건설과 토우건설은 지난 10일 충북 청주 충북도청에서 충북도·진천군과 ‘진천 메가폴리스 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2600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했다고 11일 밝혔다.

 

체결식에는 임영문 SK건설 사장, 김사석 토우건설 대표이사, 이시종 충북도지사, 송기섭 진천군수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해 사업 전반에 걸쳐 상호협력하기로 했다.

 

▲왼쪽부터 송기섭 진천군수, 김사석 토우건설 대표, 임영문 SK건설 사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SK건설과 토우건설은 투자이행과 투자 규모 확충을 위해 노력하고, 지역 자재 구매와 지역민 우선채용 등 지역 경기 활성화를 위해 힘쓸 계획이다.

 

충북도와 진천군은 신규 산업단지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행정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SK건설과 토우건설이 조성하는 진천 메가폴리스 산업단지는 충북 진천군 문백면 일원에 139만5591㎡(약 42만 평) 규모로 조성된다. 2026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와 국도 17호선 등이 지나며 청주국제공항도 20분 거리에 있는 등 사통팔달의 교통망을 갖추고 있다.

 

이 산업단지가 준공되면 3200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는 물론 1조1848억 원의 생산유발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돼 지역경제 활성화와 충북도의 경쟁력 강화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임영문 SK건설 사장은 “이번 협약식을 통해 진천 메가폴리스 산업 단지 조성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첫걸음을 뗐다”며 “다수의 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한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이번 사업 역시 성공적으로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SK건설은 2016년 준공된 충주 메가폴리스 산업단지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경험이 있다. 충주 메가폴리스 산업단지는 충주시 주덕읍 일원에 181만1000㎡(약 55만 평) 부지에 조성한 충북권 최대 규모의 산업단지로 총사업비 2510억 원이 투입된 민관합동 개발 사업이다. 현재는 분양을 마치고 활발하게 운영되고 있다.

 

이기우 기자 hkbnews@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11 17:45:3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