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강원도가 12일 동해시·한국동서발전과 강원도 수소 산업 활성화를 위한 ‘수소 융‧복합 클러스터 구축사업’과 관련해 업무협약을 했다.

 

협약식은 수소 융복합 클러스터 구축사업의 성공적인 추진과 동해 북평 산업단지 내 혁신지원센터 구축 등 각 기관이 서로 연계해 체계적인 사업  추진과 도내 수소경제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준비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심규언 동해시장,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이 참석했다.

 

▲강원도청

강원도는 지난해 12월 국가 수소 융‧복합 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산업 통상자원부(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가 주관하는 공모사업에서 ‘수소 저장·운송 클러스터’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삼척 호산항 LNG 인수기지부터 동해시 북평산업단지까지 반경 20㎞ 이내 총사업비 2350억 원을 투자해 국내 유일의 수소 저장·운송 클러스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 예비타당성 심사를 받는다.

 

동해시와 동서발전은 수소 저장·운송 클러스터 구축과 연계해 북평 국가 산업단지에 수소 산업을 비롯한 전략산업의 기업 활동과 업종 고도화 촉진을 위한 ‘혁신성장 센터’ 건립 산업부 공모사업에 참여했다.

 

혁신 지원센터가 건립되면 수소 저장·운송 클러스터 예타 사업과 서로 유기적인 가치사슬을 형성하게 돼 연관 산업 육성과 관련 기업 유치 등 한층 더 높은 시너지 효과가 예상된다.

 

또 동서발전은 한국전력연구원 등 15개 기업이 참여해 지난해부터 5년간 485억 원(국비 285억 원·민자 200억 원)을 투입해 정부 연구개발사업인 ‘재생에너지 기반 그린수소 생산을 위한 Power to Gas 기술개발 사업’을 추진, 북평 국가산업단지에 국내 최초 ㎿급 P2G실증단지를 조성을 통해 강원도의 풍부한 재생 에너지원을 활용한 강원도만의 특화된 수소 산업을 육성하는 데 이바지하고 있다.

 

강원도는 “이번 협약으로 강원도와 동해시, 한국동서발전이 함께 수소경제를 선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수소 저장 운송 클러스터 구축을 통해 앞으로 ‘강원도형 수소경제 실현’과 ‘동북아시아 수소에너지 혁신 허브’로서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강원도는 오는 7월 중소벤처기업부 주관사업인 액화 수소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

 

조용기 기자 cyk321@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12 18:10:0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