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평택시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지제역 복합환승센터 추진 방향을 내놨다.

 

16일 시에 따르면 지제역은 고덕국제화신도시와 동서 도시개발지역 등 도시 핵심을 연결하는 중심축이다. 현재 SRT·수도권 전철이 운행하고 있다. 앞으로 수원발 KTX와 국토교통부에 건의 중인 GTX가 연장되면 국가철도망 중심의 환승이 이루어지는 광역교통의 중심이 될 전망이다.

 

지제역 주변은 대규모 개발 계획 시행으로 교통수요의 급격한 증가가 예상된다. 이에 따라 시는 대중교통 이용객의 환승 편의 제공을 위해 복합환승센터 구축계획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김형태 평택시 건설교통국장이 지제역 복합환승센터 추진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출처=평택시

그러나 지제‧세교 도시개발사업조합은 실시계획인가 조건대로 평택시 복합환승센터를 조성원가에 제공해야 함에도 시행대행사와 매매계약을 해 문제가 되고 있다.

 

또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 추진하던 지제역 서쪽 역세권개발사업의 취소로 동‧서쪽을 연계하는 복합환승센터의 통합개발에도 차질이 생겼다.

 

평택시는 “동쪽 복합환승센터 부지를 실시계획인가 조건대로 조성원가에 확보할 계획”이라며 “조합에서 인가조건을 이행하지 않으면 행정명령 등 강력히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동쪽 부지 확보 후 환승 체계를 우선 정비하고 평택도시공사에서 개발 예정인 서쪽 역세권과 연계해 동‧서쪽 복합환승센터를 일괄 개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서쪽 역세권 개발사업과 연계하면 도시공간구조 개선과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개발할 수 있다. 아울러 종합적인 환승시설 설치로 환승 거리 감소에 따른 대중교통 이용자의 편의성과 공공성이 증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장선 시장은 “지제역은 경기도 남부 광역교통의 중심이 될 중요한 역사”라면서 “환승시설뿐 아니라 도시 명소가 될 수 있도록 상업·업무·문화시설 복합 문화 공간으로 조성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겠다”고 전했다.

 

이한수 기자 onepoint@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17 16:01:25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