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고양시는 국토부에서 지원하는 ‘스마트건설지원센터’ 제2센터가 일산서구 대화동 건설기술연구원 내 부지에 건립된다고 17일 밝혔다.

 

스마트건설지원센터는 건설산업 분야에서 단 하나뿐인 전문 창업지원센터다. 스마트건설 기업의 창업과 육성까지 원스톱으로 돕는 요람이다.

 

스마트 건설기술은 정보통신기술(ICT), 빅데이터, 드론 등 첨단기술을 활용하는 스마트한 건설기법이다. 공사 기간과 재해율을 줄이고 생산성은 높이는 장점이 있다. 정부에서 기술개발에 6년 동안 총 2000억 원을 투자하는 역점사업이다.

 

▲스마트건설지원센터 제2센터 착수식. 사진출처=고양시

고양시에는 2018년 스마트건설지원센터 1센터가 건립돼 현재 26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 지난 2년간 약 30억 원의 투자유치 성과를 거두었다.

 

이재준 시장은 “스마트 건설기술 분야는 높은 발전 가능성을 지닌 유망산업”이라며 “이곳 지원센터에서 다양한 스마트건설 기업이 성장해 고양시에 안착하고 대형 개발 사업에도 도움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스마트건설지원센터가 고양시에 들어서는 일산테크노밸리, 창릉지구 등과 최대한의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도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하는 일산테크노밸리는 고양시가 사업비 전액을 비축하고 앵커기업 유치를 추진하고 있다. 인근에는 비슷한 시기에 킨텍스 제3전시장, 경기도 4개 공공기관, 방송영상밸리 등 굵직한 개발단지가 들어선다.

 

김수찬 기자 capksc3@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17 17:39:3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