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성남시가 성호시장에 시장정비형 복합개발을 추진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7일 성남시와 ‘성남 성호시장 시설현대화 및 신혼희망타운 복합개발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성남 성호시장은 1970년대 개설돼 모란시장, 중앙시장과 함께 오늘날 성남의 3대 재래시장으로 꼽힌다. 그러나 대부분 점포와 시설이 낡고 열악해 정비가 시급한 상황이다.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왼쪽)과 은수미 성남시장(오른쪽). 사진출처=LH

LH와 성남시는 지난해 12월부터 성공적인 사업화 방안을 모색해 성호시장 노후시설의 현대화와 함께 신혼희망타운을 조성하는 ‘시장정비형 복합 개발사업 모델’을 개발, 이를 성공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상호협력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협약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노후 건축물이 밀집한 성호시장 부지(약 4992㎡)에 지하 6층‧지상 23층‧전체면적 약 5만㎡ 규모의 복합건축물을 조성할 계획이다.

 

지상 1~2층에는 약 240여개 점포가 입주할 수 있는 공설시장, 지상 3~23층에는 신혼희망타운과 상업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특히 260가구 규모로 계획된 신혼희망타운은 교육·건강·안전에 최적화된 주거 서비스 등 양질의 보육환경을 제공하는 신혼부부 특화형 공동주택으로 지하철역과 풍부한 생활편의시설이 인접하는 등 입지 조건이 뛰어나 내 집 마련을 꿈꾸는 신혼부부에게 인기를 끌 것으로 LH는 기대했다.

 

LH와 성남시는 2024년 사업 준공을 목표로 현재 성남시에서 추진 중인 ‘산성대로 도심 재생 활성화 프로젝트’와 연계해 성호시장 복합건축물이 원도심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설계 공모도 이른 시일에 추진하기로 했다.

 

변창흠 LH 사장은 “지역 현안이었던 재래시장 현대화사업과 역세권 내 신혼희망타운 공급을 통해 원도심 활성화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자체와 긴밀히 협력해 지역 발전에 보탬이 되는 신규 사업모델을 지속해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이기우 기자 hkbnews@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18 17:49:3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