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올해 12월 말 개통 예정인 중앙선 원주~제천 복선전철 구간의 종합시험운행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종합시험운행은 신규 철도 노선 개통 전 철도시설의 설치 상태와 열차 운영체계 점검 등을 위해 시행하는 절차다. 사전점검과 시설물검증시험 및 영업시운전으로 구성된다.

 

중앙선 원주~제천 복선전철은 총연장 44.1㎞로 사업비 1조 1800억 원을 투입해 추진해 왔다. 지난 4월 종합시험운행의 첫 단계인 사전점검을 완료했다.

 


오는 7월 31일까지 시운전 열차를 투입해 단계별로 속도를 증가, 선로구조물과 차량 연계성 등 9개 분야 86개 항목에 대해 시설물검증시험을 시행해 안전성을 확보하고, 11월 영업시운전을 거쳐 12월 말 개통할 예정이다.

 

중앙선 원주~제천 복선전철 구간에는 각 객차에 동력장치가 분산돼 가·감속과 열차 운행의 효율성이 뛰어나 시속 260㎞로 운행할 수 있는 EMU260 차량이 처음으로 투입된다. 

 

김상균 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은 “현재 청량리역에서 제천역까지는 ITX 새마을로 1시간 40분 걸리는 데 올해 말 중앙선 원주~제천 복선전철 구간이 개통되면 전철로 56분 만에 이동할 수 있게 돼 지역주민들의 교통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사업도 적기에 개통해 빠르고 안전한 철도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했다.

 

한편 공단은 종합시험운행을 위해 지난 19일부터 전기 공급을 시작했다. 전차선로에는 2만5000V의 특고압 전기가 흘러 선로변 지역주민의 감전 등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했다.

 

김수찬 기자 capksc3@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22 16:25:4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