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정읍시에서 김제시를 잇는 국도 29호선이 오는 26일 오후 5시 완전히 개통된다.

 

국토교통부는 정읍시 영원면에서 부안군 백산면을 잇는 국도 29호선 4차로 신설공사를 마무리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개통 구간은 선형이 불량하고 취락지구를 통과하는 기존 2차로 도로를 대신해 폭 20m의 4차로로 건설했다. 2012년 3월 착공 이후 8년여 동안 총 940억 원이 투입됐다.

 

이에 따라 통행시간이 5분 단축(13분→8분)되고 운행 거리는 0.64㎞ 줄어들었다.

 

▲국도29호선 정읍~김제 간 사업 위치도

그동안 국도 29호선 정읍~김제 간 4차로 신설국도 사업(26.8㎞·2982억 원)은 백산 우회, 신태인~김제, 정읍~신태인 1공구 및 2공구 등 4개 구간으로 나누어 사업을 추진했다.

 

백산 우회 도로(2.4㎞)의 2009년 12월 개통을 시작으로 정읍~신태인 1공구(8.9㎞)는 2013년 12월, 신태인~김제(8.0㎞) 구간은 2016년 2월 각각 개통해 운영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정읍~신태인 2공구 개통으로 정읍에서 김제를 연결하는 4차로 신설사업(26.8㎞)을 마무리하게 됐다.

 

정읍~김제 간 4차로 모든 구간이 개통돼 인근 지역의 교통 혼잡을 해소하고 접근성이 좋아져 지역주민 삶의 질이 한층 향상될 것으로 국토부는 전망했다.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국도 29호선 정읍에서 김제까지 전 구간의 4차로 개통으로 새만금, 변산반도 및 내장산 국립공원 등 전북 서부지역 관광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조용기 기자 cyk321@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23 17:41:1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