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24일 진주 LH 본사에서 전기차 충전설비 전문 업체 대영채비와 함께 ‘친환경 복합 전기충전 플랫폼 실증단지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이번 협약은 친환경 그린뉴딜과 전기자동차 보급 확대 등 정부 정책에 따라 3기 신도시에 적용할 수 있는 ‘친환경 복합 전기충전 플랫폼’ 사업화모델을 개발하고 실증단지 구축을 위한 협력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진행됐다.

 

▲친환경 복합 전기충전 플랫폼 종합조감도

친환경 복합 전기충전 플랫폼은 기존 전기차 충전소와 차별화되는 복합시설이다. 태양광발전시설·ESS(에너지저장시설)·연료전지 등 친환경 발전설비를 통해 전기자동차와 퍼스널모빌리티(PM) 등 다양한 기기의 전력공급원으로 활용될 뿐만 아니라 PM 공유, 차량정비, 세차·주차장 등의 부대서비스를 비롯해 카페·편의점, ICT 체험 공간 같은 편의시설을 한곳에서 이용할 수 있는 다목적 플랫폼을 말한다.

 

협약에 따라 LH는 ▲사업화 모델 개발 ▲3기 신도시 적용부지 선정 ▲사업화 모델 확산 노력 등의 업무를 한다. 대영채비는 충전 인프라 기술개발과 실증단지 구축 등의 업무를 협력하기로 했다.

 

LH는 오는 10월 실증단지 구축, 2021년 사업화 모델을 확정하고, 2022년 이후 대중교통 중심지·대규모 주거단지·도시공원 등에 친환경 복합 전기충전 플랫폼을 본격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한병홍 LH 스마트도시본부장은 “이번 협약으로 미래 친환경 에너지를 활용하는 전기자동차 등 다양한 전기충전 인프라 확장에 이바지하고 신규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조용기 기자 cyk321@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24 16:36:3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