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3기 신도시 5곳 도시기본구상 완료…내년 하반기 사전청약
-국제경험·비전으로 만드는 새로운 도시


3기 신도시인 고양 창릉과 부천 대장지구의 도시 밑그림이 나왔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31일 고양 창릉과 부천 대장 신도시의 기본구상 및 입체적 도시공간계획 국제공모작을 선정했다.

 

이번 도시공간계획은 도시의 기획단계에서부터 건축, 시설물 등을 아우르는 입체적(3D)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이를 기반으로 도시계획·건축계획을 수립하는 방식이다.

 

3기 신도시는 모두 도시와 건축, 조경 전문가들이 처음부터 한 팀으로 구성돼 통합적 관점에서 설계됐다. 그러나 도시 기본구상을 국제공모로 진행한 것은 고양 창릉과 부천 대장 신도시가 처음이다.

 

올해 6월부터 LH 주관으로 시행된 이번 공모는 ‘더불어 발전하는 공존과 상생의 공생도시’라는 주제 아래 3기 신도시의 기본 개발 콘셉트를 구체화하기 위한 작업이다. 기존의 평면적 계획 방식(2D)과 달리 도시 기본구상과 함께 지구 내 특화구역을 설정하고 이에 대한 입체적 도시공간계획(3D)을 수립하도록 했다.

 

또 다양한 업체의 참여와 함께 속도감 있는 도시 조성을 위해 ‘첫마을 시범단지 계획(1000여 가구 규모)’을 공모 내용에 포함했다.

 

이번 공모에는 국내 도시·건축 분야 대표기업 7곳, 미국·일본·덴마크·네덜란드 등 외국 기업 8곳(공동참여) 등 국내·외 우수기업이 참여해 창의적인 도시 조성을 위한 다양한 개발구상을 제시했다.

 

그 결과, 고양 창릉은 미국 수퍼마스 스튜디오가 참여한 해안건축 컨소시엄, 부천 대장은 네덜란드 KCAP 아키텍트앤플래너스(Architects&Planners)가 함께 한 디에이그룹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고양 창릉 지구…포용적 연결도시

 

고양 창릉 지구 최우수작 조감도(지구계획 수립 시 변경 가능)

고양 창릉 지구 당선작은 ‘연접지역과 상생(相生), 자연과 공생(共生), 다음 세대의 자생(自生)’을 위한 도시라는 비전으로 자족·자력, 자연 우선, 가로 중심, 제3의 도시공간 조성을 개발구상으로 제시했다.

 

이러한 도시 구현을 위해 창릉천을 중심으로 훼손된 녹지와 수변공간의 회복, 대중교통 접근성을 고려한 가로망 구축, 주변 지역과 상생을 고려한 기능 배분을 통해 11개의 생활권을 설정했다.

 

대표적으로는 성사천 수변 마을은 화정 구도심과의 교류를 위해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문화시설·공원 등을 배치하고 고양선 역사를 중심으로 대중교통체계도 연계하도록 구성했다.

 

또 세계문화유산인 서오릉 주변을 공연장·공원 등의 문화복합시설과 공방 마을 등 즐길 거리, 순창천을 어우러지게 구성해 과거와 현재가 이어지는 역사문화 마을로 제안했다.

 

아울러 신도시는 도시골격을 녹지축으로 구성하고 창릉천 중심의 수계를 촘촘히 연결해 자연이 숨 쉬는 청록(Blue-Green) 도시로 조성하고, 이러한 공원·녹지와 모든 지역주민이 이용하는 생활 SOC, 학교가 어우러진 학교공원(School Park)을 계획했다.

 

신설되는 고양선과 S-BRT가 만나는 지구 중앙에 복합중심지구를 배치해 창릉신도시의 랜드마크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문화·업무·교통의 중심지를 자연을 품는 공간을 조성해 일상 속 모든 곳에서 자연을 누릴 수 있도록 했다. 복합환승센터도 단순한 환승 공간이 아닌 여가·문화가 머무는 열린 공간으로 제안했다.

 

첫마을 시범단지는 원흥지구에 인접 배치하고, 학교 공원을 중심으로 공원과 창릉천을 품은 친환경 주거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부천 대장 지구…OPEN FIELDS CITY

 

부천 대장 지구 최우수작 조감도(지구계획 수립 시 변경 가능)

대장 지구 당선작은 ‘OPEN FIELDS CITY(고립된 들판에서 활기찬 도시로)’를 비전으로 ‘주변 지역과의 공생’ ‘보행 중심’ ‘용도복합’ ‘미래도시’ ‘친환경·생태’, ‘다양한 경관’ 6가지 개발 방향을 제시했다.

 

이를 구현하기 위해 지구 중심을 주거·업무·상업이 결합한 용도복합밴드로 연결하고 자족 중심의 그린플랫폼, 교육·문화 중심의 레이크파크, 공원·여가 중심의 센트럴파크 등 3개 생활권으로 구성했다.

 

입체적 도시공간계획은 도시공간을 녹지 벨트, 보행자 데크(DECK), 용도복합 건축물 등 다양한 레벨로 구성하고, 도시 관문인 S-BRT 복합환승센터를 입체 보행로와 녹지가 조화된 타워형 랜드마크로 구현했다.

 

또 지역공동체를 위한 생활 SOC(어린이집·문화센터 등), 공원, 학교, 공공청사 등이 입체화된 복합 커뮤니티 시설을 제안했다.

 

첫마을 시범단지는 수계와 조화되는 경관, 다양한 보행가로, 물과 녹지가 스며드는 단지 등 자연 친화적인 공간으로 계획했다.

 

당선작으로 선정된 기업은 입체적 도시공간계획 용역 수행권, 첫마을 시범단지 설계용역 우선협상권, 도시설계 분야 총괄계획가(Master Planner) 지위를 부여받아 교통 등 다른 분야 총괄계획가와 함께 신도시의 구체적인 그림(지구계획)을 그려나가게 된다.

 

국토부와 LH는 당선작 개발구상을 기반으로 이번 공모에서 제안된 자연을 품은 생태 도시, 입체 복합용도, 창의적인 도시 디자인 등 다양한 개발구상 아이디어도 반영해 새로운 도시 모습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번 국제공모 당선작 선정으로 모든 3기 신도시 도시기본구상이 완료됐다. 남양주 왕숙·하남 교산·인천 계양·과천 등은 내년 상반기, 고양 창릉·부천 대장은 내년 말까지 지구계획을 수립하고 본격적으로 보상 절차도 진행할 계획이다.

 

보상공고가 시작된 인천·하남·남양주(8월) 등 1·2차 지구는 연내, 고양·부천 등 3차 지구는 내년 상반기 보상공고를 거쳐 보상에 들어간다.

 

내년 하반기부터는 지구계획 등의 절차가 완료된 공공 분양주택 6만 가구(2021년 3만 가구·2022년 3만 가구)에 대해 사전청약이 시행된다.

 

3기 신도시 홈페이지에서 청약 알리미 서비스를 신청하면 관심 있는 지구의 사전청약 시기 등 청약 정보를 3~4개월 전 문자로 받아볼 수 있다.

 

김규철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국내외 전문가와 함께 만들어가는 3기 신도시에 스마트시티, 첨단물류 등 4차 산업 기술을 접목해 세계 어디에 내놔도 손색없는 도시를 만들고 내년 사전청약을 통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최진철 기자 hkbnews19@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8-31 17:09:2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