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경기도가 오산시가 신청한 ‘2035년 오산 도시기본계획 수립(안)’을 1일 승인했다.

 

오산 도시기본계획은 오산시의 미래상과 도시의 장기적 발전방안을 제시하는 법정 최상위 계획으로 공간계획뿐 아니라 모든 계획과 정책 수립의 기본방향을 제시하는 도시발전 로드맵이다.

 

주요 내용을 보면 2035년 목표 계획인구는 공공주택사업 등으로 유입되는 인구 등을 고려해 35만2000명으로 설정했다. 올해 4월 말 기준 오산시 인구는 23만7000명이다.

 

2035 오산 도시기본계획

또 목표연도 토지 수요를 추정해 도시발전에 대비한 개발 가용지 6.865㎢는 시가화예정용지, 시가화가 형성된 기존 개발지 15.784㎢은 시가화용지, 나머지 20.058㎢는 보전 용지로 토지이용계획을 확정했다.

 

세교1·2지구 등 신규 개발거점과 연계해 도시 균형발전 체계를 구축하고, 장래 도시발전 방향에 부응할 수 있도록 도시공간구조를 1도심(기존 시가지) 2지역중심(세교, 세마)에서 1도심(오산역) 2부도심(세마역·오산대역) 3지역중심 3도심(삼미·세교2·원동)으로 개편했다.

 

교통계획으로는 오산~용인 고속도로, 동부대로 확장과 교차로 입체화, 동탄 도시철도 등을 반영했다. 아울러 도로망·대중교통·주차장 등 기반시설의 문제점과 장래 수요를 진단·검토해 개선 방향을 제시했다.

 

공원녹지 부문은 목표연도인 2035년까지 각종 개발사업 추진 시 공원녹지를 조성해 주민 1인당 공원면적 12.5㎡까지 확보하도록 계획했다.

 

경기도는 오산 도시기본계획에 대해 지역 균형발전과 대내외 정책·개발 등 여건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면서 단계별로 도시를 관리해 지속가능한 도시성장 관리방안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했다.

 

이한수 기자 onepoint@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01 15:17:2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