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한양대 캠퍼스혁신파크에 설립…2023년 준공
-카카오데이터센터·산학협력시설 유치 기본협약


경기도 안산시에 4000억 원 규모의 카카오데이터 센터와 산학협력시설이 들어선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윤화섭 안산시장·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김우승 한양대학교 총장은 7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카카오 데이터센터 및 산학협력시설 유치 기본협약’을 하고 한양대 에리카(ERICA) 캠퍼스 혁신 파크에 카카오 데이터센터 건립을 합의했다.

 

협약에 따라 카카오는 400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경기도 안산시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 일원 1만8383㎡ 규모 부지에 데이터센터와 산학 협력시설을 건설할 계획이다.

 

카카오데이터센터 위치도

카카오는 올 하반기 건축설계를 마무리하고 건축인허가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내년 토지 임대 계약과 착공, 2023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연구 인력과 데이터센터 서버 관리인력 등을 고용할 예정이어서 일자리 창출 효과도 크다.

 

카카오데이터센터는 10만대 이상의 서버를 운영할 수 있는 초대형 데이터센터인 하이퍼스케일 규모다. 전산동 건물에 총 12만 대의 서버를 보관할 수 있다. 저장할 수 있는 데이터량은 6EB(엑사바이트: 1엑사바이트는 약 10억 기가바이트)에 달한다. 데이터센터는 서버, 네트워크, 스토리지, 네트워크 기기 등을 제공하는 통합관리 시설로 데이터를 수집·운영하기 위한 핵심 인프라다.

 

경기도와 안산시는 데이터센터와 산학협력시설이 신속하게 추진돼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인허가를 비롯한 행정적 지원을 하게 된다. 한양대는 에리카 캠퍼스 혁신파크  부지를 제공하고 카카오와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별도의 현장 교육을 진행하는 등 인재 양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에리카 캠퍼스 혁신 파크 인근에는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한 안산사이언스밸리(ASV)가 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카카오데이터센터 유치가 카카오 브랜드파워에 따른 다양한 분야의 기업 유치에도 영향을 줘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경기도 정보통신산업 발전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지사는 “코로나19는 재택근무나 온라인 수업 등 디지털경제로 이행을 재촉하고 있다”면서 “카카오 데이터센터와 산학협력시설 유치로 경기도는 국내 정보통신산업을 주도하는 거점지역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유치가 안산시민과 도민이 행복한 디지털 경제 전환의 시작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한수 기자 onepoint@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07 14:19:1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