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전국에서 지난 1년간 아파트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경기도 하남시로 조사됐다.

 

9일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가격 동향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하남시의 3.3㎡당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지난해 8월 1126만 원에서 올해 8월 1474만 원으로 1년간 30.88%나 상승했다.

 

하남 지역은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 등을 담은 새 임대차법의 시행으로 아파트 전세물건이 줄어들고 전셋값이 치솟고 있다. 지난달 지하철 5호선 하남선 개통으로 서울 접근성이 개선됐다는 점도 작용했다.

 

하남시 전경

1년 전 하남시의 평균 전셋값은 서울 은평구와 중랑구, 강북구, 노원구, 금천구, 도봉구보다 낮았지만, 올해 8월 역전됐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통계시스템을 보면, 하남 선동에 있는 미사강변 센트리버의 전용 84㎡는  지난해 8월 3억6000만 원(13층)에 전세 거래됐으나 올해 8월에는 6억6500만 원으로 무려 84.7%나 상승했다. 같은 동 미사강변 2차 푸르지오 전용 101㎡도 지난해 8월 3억4000만 원(7층)에서 올해 8월 5억5000만 원(6층)으로 2억1000만 원이나 뛰었다.

 

경기 하남 망월동의 미사강변 하우스디 더 레이크 전용 84㎡는 지난해 8월 3억8000만 원(3층)에 전세 계약됐지만, 올해 8월에는 6억 원(7층) 계약됐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하남시의 아파트 전셋값 상승은 교통 호재뿐만 아니라 임대차법으로 인한 전세매물의 잠김 현상과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의 로또 청약 대기 수요도 있어 신축 아파트 위주로 아파트 전셋값 상승 압박은 더욱 거세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기우 기자 hkbnews@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09 15:10:4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