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수원~인천 70분…총사업비 2조74억 투입
-분당선·인천발 KTX 등과 교통망 연계 계획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에서 인천시 중구 인천역을 연결하는 수원~인천 복선전철(수인선)이 오는 12일 전 구간 개통된다. 이에 따라 수도권 서남부지역의 교통이 크게 편리해질 전망이다.

 

일제 수탈을 상징하는 우리나라의 마지막 협궤철도(철도 궤간의 폭이 표준궤도 1435㎜보다 762㎜ 좁은 궤도)를 표준궤도의 광역철도로 개량하는 수인선은 총사업비 2조74억 원이 투입된 국책사업이다.

 

수인선 노선약도

1995년 7월부터 2004년 5월까지 기본계획과 설계용역을 거쳐 2004년 12월 1단계 구간 공사를 시작해 총 3단계로 나누어 시행됐다.

 

2012년 6월 가장 먼저 개통한 1단계 구간은 오이도~송도를 잇는 13.1㎞ 구간이다. 2016년 2월에 개통한 2단계 구간은 인천~송도(7.3㎞)를 거쳐 오이도역까지 총 20.7㎞ 14개 역을 운행해왔다. 이 구간은 하루 평균 약 3만5000명이 이용하고 있다.

 

수원~한대 앞(수원~고색~오목천~어천~야목~사리~한대 앞) 19.9㎞ 구간의 개통으로 기존 협궤 노선 폐선(1995년 12월) 이후 25년 만에 처음으로 수원과 인천 구간이 하나의 철도로 연결됐다.

 

이번 수원~한대 앞 개통으로 수인선은 분당선(수원~분당~왕십리·청량리)과 직결해 전철이 운행된다. 수인선·분당선 직결 시 총 운행 거리가 108㎞ 달해 수도권 전철 노선 중 3번째로 긴 노선이 탄생한다.

 

수인선·분당선은 6칸 전동열차를 운행할 계획이다. 직결 운행 횟수는 평일 96회(상행 48회·하행 48회), 휴일 70회(상행 35회·하행 35회)다. 영업시간은 오전 5시36분부터 밤 12시17분까지다.

 

출·퇴근 시에는 평균 20분, 그 외 시간에는 평균 25분 시격 수준으로 운행한다.

 

수인선 노선도

수인선이 전 구간 개통되면 인천과 경기 서남부지역(시흥·안산·화성·수원)에서 경기 동부지역(용인·성남 등) 간 이동이 편리해지고, 주요 거점 역인 수원역(KTX·경부선 일반철도·1호선·분당선 이용 가능)으로 가는 거리와 시간이 모두 크게 줄어든다.

 

이동시간은 현재 90분(1호선 인천~구로~수원)에서 70분(인천~수원)으로 20분 줄어든다.

 

지금까지는 인천·시흥·안산·화성에서 수원역까지 전철망이 연결돼 있지 않아 버스를 이용하거나 금정역과 구로역까지 이동해 1호선으로 갈아타야 했다.

 

그러나 수인선의 개통으로 인천역에서 수원역으로 바로 이동할 수 있어 편리하게 왕래할 수 있게 된다.

 

국토부 측은 “수인선 전 구간 개통으로 인천과 경기 서남부 지역이 더욱 가까워진다”면서 “앞으로도 광역교통망 확충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수 기자 onepoint@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0 11:13:2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