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서울 지하철 1호선 신길역 인근에 ‘신길동 역세권 청년주택’ 162가구가 들어선다. 내년 1월 중 착공해 2022년 10월 입주 예정이다.

 

162가구는 공공임대 34가구, 민간임대 128가구다. 총 연면적 6662.493㎡ 규모로 지하 1층~지상 15층 주거복합 건축물로 건립된다.

 

풀 옵션 빌트인 가전 무상설치, 주민공동시설(세미나실·북카페) 등을 설치해 지역 청년들의 주거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동시에 끌어낸다는 계획이다.

 

신길동 역세권 청년주택 위치도

지하 1층은 주차장, 지상 1층~지상 2층 근린생활시설, 지상 2층 주민공동시설, 지상 3층~15층은 청년 주택으로 구성된다.

 

주택 내부는 입주 청년들의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하고 수납공간을 극대화하기 위해 실생활에 필요한 다양한 빌트인 가전을 풀 옵션으로 무상 제공한다. 또 주거 쾌적성을 강화하기 위해 모든 주택에 확장형 발코니를 계획했다.
 
지상 2층에는 세미나실과 북카페 등 커뮤니티 시설을 설치해 청년들의 생활에 필요한 요구에 대응하도록 했다.

 

지상 1층은 푸른뜰마당을 계획해 입주 청년들의 쉼터 조성, 지상 9층 야외 테라스를 커뮤니티 마당으로 만들어 청년들의 커뮤니티시설 요구에 충족하는 역세권 청년 주택을 계획했다.

 

이번에 공급하는 역세권 청년 주택 사업은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과 서울시 역세권 청년 주택 공급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민간 사업시행자가 올해 4월 말 서울시에 도시관리계획 변경 및 건축 허가안을 통합 접수했다.

 

서울시는 관련 규정에 따른 통합심의위원회 심의와 건축 허가 과정을 동시에 진행해 10일 고시했다. 민간사업자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른 도시관리계획 결정이 수반되는 사업보다 획기적으로 빠르게 처리했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이곳은 내년 1월 착공, 2022년 5월 입주자 모집공고, 2022년 10월 준공과 입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진형 서울시 주택기획관은 “서울시 전역에 역세권 청년 주택이 확대되면서 청년주거 안정에 실질적으로 이바지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교통이 양호한 역세권에 대학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을 위한 양질의 저렴한 맞춤형 주택을 활발하게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이기우 기자 hkbnews@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0 17:48:35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