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서울 천호대교 남단에서 강동역까지 1.2㎞ 구간에 이르는 천호대로 중앙버스전용차로(BRT)가 11일 오전 4시 전면 개통됐다.

 

서울 강동구는 이를 계기로 시민의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해지는 것은 물론, 천호동과 성내동 상권이 연결돼 구도심이 활력을 찾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그동안 교통 혼잡 주범으로 꼽혀온 천호 지하차도는 서울시에서 올해 4월부터 시행한 천호 지하차도 평면화와 중앙버스전용차로 연결 공사가 완료되면서 지상 도로로 탈바꿈했다.

 

또 천호 지하차도로 단절됐던 BRT 구간이 연결돼 서울 도심~천호~하남으로 이어지는 약 21㎞의 버스길이 완성됐다.

 

천호대로 중앙버스전용차로 개통 첫날 모습

이번 공사로 기존 9개에서 10개 차로로 1개 차로를 확장하고, 중앙버스정류소에 방향별 1개소씩 설치됐다. 이에 따라 지하차도 구간을 지나는 서울·경기 20여 개 노선버스가 중앙에서 가로변 정류소까지 차로를 변경하는 과정에서 인근 백화점, 대형 마트, 지하 공영주차장 진·출입 차들과 얽히며 심화했던 병목현상이 해소될 전망이다.

 

BRT 개통은 보행자와 주변 상권에도 희소식이다. 지하차도 탓에 막혀있던 천호동 로데오거리와 성내동 먹자골목을 바로 오갈 수 있는 건널목이 생겨 지역 단절로 인한 상권 침체를 해소하고 경제를 활성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이번 BRT 연결을 통해 차량흐름이 원활해지고 혼잡하던 출퇴근길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주민 편의도 높아질 것”이라며 “특히 천호동 로데오거리, 현대백화점, 이마트, 롯데시네마, 성내동 주꾸미 골목이 평면으로 연결되면서 구도심이 살아나는 계기가 된다는 것이 중요한 성과”라고 말했다.

 

한편 BRT 개통으로 버스 노선별 정류소 위치가 변경되고 교통체계가 일부 달라져 확인이 필요하다. 대부분 버스는 중앙정류소에 정차하지만, 강동구청에서 강동역 방향으로 우회전하는 노선들은 가로변 정류소에 정차한다.

 

BRT 설치로 일반 차량이 멀리 돌아가는 불편을 줄이기 위해 천호사거리와 옛 엘웨딩홀 앞 유턴도 기존대로 유지된다. 천호역 1번 출구(천호문구거리 앞)에 가로변 정류소가 신설돼 천호2동 주민의 도심 방향 버스 이용이 편해진다.

 

최진철 기자 hkbnews19@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1 11:34:5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