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서울 강서구가 마곡지구에 통합신청사를 건립한다.

 

14일 강서구에 따르면 지난 4월 한국지방행정연구원과 ‘강서구 통합신청사 건립 타당성 조사 약정’을 체결한 이후 한국지방행정연구원에서 타당성 조사 검증 결과, ‘마곡지구로 이전, 신청사 건립 추진이 적정하다’는 통보를 지난 8월 말 받았다.

 

강서구는 타당성 조사 검증 결과를 토대로 통합신청사 건립을 위해 투자심사, 설계 공모 등을 진행한다.

 

올해 안으로 투자심사와 공유재산 심의·관리 계획 승인을 마무리하고 내년 중 토지매매계약, 설계 공모와 기본설계에 들어간다. 설계가 완료되면 착공에 들어가 2026년 말 준공할 계획이다.

 

서울 강서구 신청사 조감도

통합신청사 건립비용은 총 2431억 원이다. 재원 조달은 청사건립기금, 특별교부금, 현 청사 매각 대금 등으로 충당할 예정이다.

 

통합신청사는 강서구 마곡동 745-3호에 자리한다. 대지면적은 2만256㎡, 건축 연면적은 5만2152㎡다. 지하 1층, 지상 10~11층 규모로 구청과 구의회, 보건소, 편의시설이 들어선다.
 
주민 편의시설은 열린 도서관, 돌봄 센터, 강서지역 정보센터, 생활문화 교실, 다목적 대강당, 체력단련실, 소규모 체육시설, 다목적 휴게실 등이다.

 

강서구는 “구청사 이전으로 인해 주변 상권이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으나 현 청사 주변부지 종상향을 위해 2016년부터 지구단위계획 용역 등을 진행하고 있다”며 “지구단위계획이 수립되면 토지이용 효율성 향상으로 지역 발전이 더욱 더 활성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강서아파트 등 대단위 이전 적지 개발 시 공공기여분을 활용해 주차장과 문화시설 등 주민 편의시설 건립도 계획하고 있다.

 

특히 현 본관 청사는 기본적으로 서울시에 매각해 공공기능을 유지할 계획이다. 서울시 매각이 어려우면 청사를 존속시킨 다음 지역 주민에게 공공기능과 문화시설 등으로 활용되도록 하는 방안도 마련하고 있다.

 

마곡지구에 통합신청사를 건립하는 이유는 현재 강서구청은 본청과 별관, 임대 형식으로 7곳, 구의회, 보건소로 분산 운영되고 있기 때문이다.

 

청사가 분산돼 있어 그동안 주민 이용 불편과 업무연계 효율성 결여로 신청사 건립의 필요성이 지속해서 제기돼 왔다. 주차 공간 협소와 시설 노후화, 구민을 위한 편의시설 부족 역시 잦은 민원의 주요 원인이었다.

 

강서구는 1997년부터 청사 건립기금을 통해 재원을 마련하고 지역주민과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등 청사 건립을 준비해왔다.

 

강서구는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의 타당성 조사 결과(적정성 통보)를 토대로 새 청사는 강서구 경제중심지로서 접근성이 우수한 마곡지구로 이전해 건립된다. 분산된 구청사를 한곳에 모으고 구의회, 보건소, 그리고 주민 편의시설을 함께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통합청사 건립을 통해 미래도시 강서, 명품도시 강서로 도약하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한수 기자 onepoint@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4 11:26:1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