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경기도는 내년부터 반월·시화 국가산업단지를 저탄소 친환경 산단으로 만드는 ‘경기도형 산업단지 그린뉴딜’ 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 안산·시흥시와 함께 하는 이 사업은 경기도가 정부의 ‘한국판 뉴딜’과 발맞춰 추진하는 ‘경기도형 뉴딜정책’의 하나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장기경기침체와 기후변화위기를 동시에 타개하는 데 목적을 뒀다.

 


탄소 에너지 중심이었던 기존 노후 산단을 스마트수요관리, 에너지자립·효율 향상, 분산 전원 등 융·복합 기술을 적용한 재생에너지 중심의 지능형 저탄소 녹색 산단으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경기도는 “산업부가 디지털과 친환경이 융합된 첨단 산업기지 육성을 위해 추진하는 ‘스마트그린산단’ 사업과 연계해 정부와 광역·기초 지자체의 역량을 결집, 성공적인 그린뉴딜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반월·시화 산단에 내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 국비 200억 원, 도비 20억 원, 시비 20억 원 총 24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하기로 했다.

 

먼저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신재생에너지 분산 전원’ 등 산단 내 에너지 수요·공급을 최적화하는 시스템을 보급하는 사업에 57억 원을 투입한다.

 

또 기업들의 실시간 에너지 사용량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받아 관리할 수 있는 ‘이(e)-그린버튼 서비스’와 ‘스마트 미터링(스마트계량기-eIoT)’ 등의 인프라 확충에 43억 원을 쓸 계획이다.

 

아울러 산단에 공장 지붕형 태양광 발전설비, 친환경 수소충전소, 전기차 충전시설, 공공시설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등 에너지자립과 효율 향상 인프라 구축을 위해 140억 원의 사업비를 들일 방침이다.

 

경기도는 이번 사업이 성공적으로 시행되면 저탄소 친환경 경제체계로 전환을 이끌어 기후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함은 물론, 관련 산업 진흥과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현재 경기도가 반월·시화 국가산단을 대상으로 추진 중인 혁신데이터센터 구축사업, 사물인터넷(IoT) 기반 CCTV 설치사업 등과 연계 효과를 불러일으켜 스마트 제조혁신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7월 27일 경기도형 뉴딜 정책 추진단 현판식에서 “경기도형 뉴딜정책은 인간이 인간으로 존중받고, 함께 손잡고 살아가는 공정한 세상을 실현하는 마중물”이라며 “정부가 추진하는 3대 뉴딜정책과 더불어 가장 모범적인 사례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한수 기자 onepoint@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23 11:23:5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