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쪽방 등이 밀집한 부산 동구 주거취약지역이 도시의 활력 회복과 주거복지 향상을 위한 거점으로 탈바꿈한다.

 

국토교통부·부산시·동구청은 부산 동구청에서 25일 ‘부산 동구 주거취약지 도시재생방안’을 발표했다.

 

이 사업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총괄사업관리자로서 참여하며 지자체·공공기관 간 협력으로 시행된다.

 

부산 동구 쪽방 단계적 정비. 국토교통부 제공

정부와 지자체는 전국 총 353곳의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쪽방 정비, 빈집, 유휴부지 등을 활용, 약 1만6000가구의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주거환경이 열악한 쪽방촌 정비를 위해 지난 1월과 4월 발표한 서울 영등포와 대전역 쪽방 정비방안에 이어 세 번째로 ‘부산 동구 주거취약지 재생방안’을 내놨다.

 

부산 동구는 쪽방이 다수 분포하고 있으나 소규모로 산재해 있어 동시에 전면적으로 정비하기 어려운 특성을 고려, 단계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부산시와 동구청은 주거 여건이 열악하고 정비가 시급한 좌천역 주변을 1단계로 정비하고, 여관·고시원 등 비주택 거주자가 많은 초량역 주변은 2단계로 정비하기로 했다.

 

1단계 사업의 주요 내용은 우선 좌천역 인근 쪽방 등 주거취약지역 1만7000㎡에 주민 동의를 거쳐 철거 후 공공주택 425가구(공공 분양 340가구·공공 임대 가구)를 공급하게 된다.

 

LH가 사업시행자로 참여한다. 사업비는 약 1300억 원이다.

 

주민들이 내몰림 없이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도록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진행되는 기간 이주공간을 제공하는 선(先)이주-선(善)순환 대책도 시행한다.

 

이주공간은 순환형임대주택 건립과 인근 아파트 매입 등을 통해 총 100가구 규모로 조성돼 선이주를 시행하고, 주거환경개선사업 준공 후에는 조성되는 공공임대주택에 재정착하게 된다.

 

또 2018년 폐교된 옛 좌천초등학교 건물을 리모델링해 문화·복지·교육·편의시설과 공원 및 공영주차장을 복합화한 거점시설로 조성해 지역 내 부족한 생활 SOC를 확충하고 공동체 활동공간으로 활용한다.

 

좁고 가파른 골목도 정비해 노약자가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보행환경을 마련하고, 빈집과 나대지를 활용해 주민을 위한 소공원·쉼터로 조성하면서 노후주택의 집수리도 지원한다.

 

도시재생뉴딜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국토부, 부산시, 동구청, LH, 지원시설 등이 참여하는 민·관·공 협력체계를 구축해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주거환경개선사업은 지방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연내 정비계획을 확정하고 2022년 착공, 2025년 입주를 목표로 한다.

 

도시재생뉴딜사업은 도시재생특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사업이 선정되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주민과 세입자가 쫓겨나는 개발이 아니라 정비 이후에도 이웃과 우리동네가 보존되는 따뜻한 개발을 계속 고민할 것”이라며 “지자체와 공공기관, 지역 공동체 등과 협업해 주거복지 향상·도시 활력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한수 기자 onepoint@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25 16:07:1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