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산업단지 지정계획 변경 산업입지정책심의회 통과

 

지역별 맞춤형 수요를 반영한 산업단지 조성이 추진된다.

 

국토교통부가 6일 시·도에서 마련한 ‘2020년 산업단지 지정계획 변경(안)’을 산업입지정책심의회에서 원안 통과시켰다.

 

산업단지 지정계획은 시·도지사가 산업입지의 개발에 관한 통합지침에 따라 연평균 수요면적의 최대 10배 내에서 수립하고 국토부 협의·확정 후 산업단지 승인 절차를 이행한다.

 

이번 변경안이 통과되면서 올해 산업단지 지정계획 변경(3차)에는 신규 또는 변경된 산업단지 12곳(전남 5곳, 충남·울산 각 2곳, 충북·경남·경기 각 1곳)을 포함해 전체 117개 산업단지로 늘어났다.

 

예산 제2일반산업단지 조감도

지역별로 전남에는 강진제2일반산단 외 4개 농공단지(영광군·해남군·보성군·고흥군)가 신규 지정됐다. 화학제품제조업과 기타 기계제조업, 식료품제조업, 스마트 영농을 위한 정보통신업 등을 유치한다.

 

충남에는 천안제5일반산단 외 1곳, 천안5산단은 기존 산단을 확장해 기타 기계제조업을 유치한다. 예당2일반산단(자동차부품업 유치)은 이번에 산단 구역 경계를 조정했다.

 

충북에는 경제자유구역에 이미 포함된 청주에어로폴리스2지구 일반 산단에 항공 정비 부품업 관련 산업을 유치하기로 했다.

 

울산에는 울산KTX 역세권 일반 산단에 금속제조업과 기술서비스업을 유치하고, 삼남거머본 산단에는 식료품제조업을 끌어들인다.

 

경남에는 사천서부일반산단이 자체 계획변경을 통해 기계와 금속 가공업을 유치하고, 경기도에는 화성군 마도제2일반산단에 금속제조업을 유치해 각 지역의 산업발전에 이바지할 전망이다.

 

국토부는 이번에 통과된 2020년 산업단지 지정계획 변경(3차)을 오는 7일 시·도에 통보한다. 시·도는 산업단지 지정계획을 공고한 후 산업입지 및 개발에 관한 법률에 따라 산업단지별로 자체 승인 절차를 이행하게 된다.

 

김근오 국토부 산업입지정책과장은 “앞으로 지역별 산단 수급 현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산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역 특성에 맞는 산업 용지를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최진철 기자 hkbnews19@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06 17:00:3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