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공공분양 수도권 18곳 1만3787가구
-생애 최초 특별공급 25% 시행

 

연말까지 전국에 3만 가구 이상의 공공주택(분양·임대)이 입주자를 모집한다.

 

2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1~12월 전국 68곳에서 3만3080가구의 공공주택 입주자를 모집한다.

 

공공임대주택(공공지원 민간임대 포함)은 수도권에서 총 32곳 1만3414가구, 지방은 13곳 3287가구다.

 

11~12월 공공임대 입주자모집 주요 단지

서울은 임대형 신혼희망타운으로서 다양한 육아 시설을 갖추고 100% 지하 주차장으로 계획된 서울수서(12월 199가구)를 비롯해 영구임대와 국민임대가 혼합된 서울 양원(11월 영구 100가구·국민 192가구) 등이 예정됐다. 11월 5곳 3650가구, 12월 27곳 9764가구다.

 

지방은 신혼부부 특화형 행복주택인 대전 도안(12월 360가구)을 비롯해 세종 행정중심복합도시3-3M2(12월 1100가구), 울산 신정(12월 100가구) 등 11월 2곳 184가구, 12월 11곳 3103가구가 계획됐다.

 

공공분양은 수도권에서 총 18곳 1만3787가구에 대한 입주자를 모집한다.

 

분양형 신혼희망타운은 위례A2-6(12월 294가구), 과천지식정보타운(12월 645가구), 성남 대장(12월 707가구), 고양 지축(12월 386가구) 등 13곳 6454가구에서 입주자 모집을 진행한다.

 

이외에 11월에는 인천 용마루(2277가구), 12월에는 양주 옥정(2049가구), 입주자가 주택 품질을 확인하고 계약할 수 있는 후분양 단지인 의정부고산(1331가구) 등도 예정됐다.

 

지역권에서는 총 5곳 2592가구에서 입주자를 모집한다.

 

아산 탕정(12월 340가구), 창원명곡(12월 263가구) 등 2곳 603가구의 분양형 신혼희망타운과 후분양 단지인 계룡 대실2(12월 600가구)를 비롯해 행정중심복합도시 6-3M2(12월 995가구) 등이 있다.

 

한편 건설형 공공임대주택 외에도 공공주택사업자가 민간주택을 매입 또는 임차해 저렴하게 공급하는 매입·전세임대주택도 11~12월 1만7000가구 이상 입주자 모집을 앞두고 있다.

 

매입임대주택은 전국 5010가구, 수도권 2494가구에 대한 입주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전세임대주택은 신혼부부 유형 4313가구에 대한 전국 수시모집이 계속된다.

 

생애 최초 특별공급도 확대한다. 공공분양을 신청하려는 경우 신청자와 해당 세대가 ‘생애 최초 특별공급’ 요건을 충족하는지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무주택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 기회를 확대하고자 개정된 공공주택 특별법 시행규칙이 올해 9월 29일부터 시행돼 생애 최초 특별공급 물량이 20→25%로 확대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지난 10월 7일 입주자모집을 공고한 대전 갑천1은 총 1116가구의 입주자를 모집하면서 25%인 279가구를 생애 최초 특별공급 물량으로 배정한 바 있다.

 

생애 최초 특별공급 자격 요건은 ▲입주자모집 공고일 현재 생애 최초 주택구매 요건 충족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제27조 제1항의 제1순위에 해당하는 무주택세대구성원으로서 저축액이 선납금 포함해 600만 원 이상 ▲입주자모집 공고일 현재 혼인 중이거나 미혼 자녀가 있을 것 ▲입주자모집 공고일 현재 근로자 또는 자영업자로서 5년 이상 소득세를 납부했을 것. 이 경우 해당 소득세납부의무자이나 소득공제와 세액공제, 세액감면 등으로 납부 의무액이 없는 경우를 포함 ▲해당 세대의 월평균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100% 이하일 것(올해 기준 3인 이하 555만4983원) ▲공공주택 특별법 시행규칙 제13조 제2항에 따른 자산요건을 충족(올해 기준 부동산 가액 2만1550만 원, 자동차 가액 2764만 원) 등이다.

 

신혼희망타운이나 공공임대주택에 신청할 때는 최근 확대된 신혼부부 요건을 확인해야 한다.

 

올해 9월 3일부터 시행된 공공주택 특별법 시행규칙에 따르면 ‘태아를 포함한 만 6세 이하의 자녀를 둔 경우’도 신혼부부로 인정받을 수 있다.

 

올해 11~12월 공공주택 입주자모집 일정과 상세 모집계획, 임대료, 입주 자격 등 보다 자세한 정보는 마이홈포털(www.myhome.go.kr)을 참고하거나, 마이홈 전화상담실(1600-1004)에 문의하면 된다.

 

청약신청은 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주택도시공사, 경기주택도시공사 등 공공주택사업자별 입주자모집 공고를 확인해 누리집, 현장 접수 등으로 신청하면 된다.

 

김정희 국토부 주거복지정책관은 “생애 최초 특별공급 확대가 본격 시행됐고, 내년 1월까지는 신혼희망타운과 신혼부부 특별공급, 생애 최초 특별공급의 소득요건을 완화하는 등 더욱 많은 무주택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제도개선뿐만 아니라 3기 신도시와 8·4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 등 이미 발표한 공급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공공분양 주택뿐만 아니라 저렴하게 장기간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는 공공임대주택을 앞으로도 꾸준히 공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기우 기자 hkbnews@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21 16:20:25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