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지난해 우리나라 개인 토지 소유는 1379만 세대로 집계됐다. 이는 2018년 1351만 세대보다 2.0% 증가한 수치다.

 

2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개인이 소유하고 있는 토지는 전체의 76.0%인 4만6633㎢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법인은 11.3% 6953㎢, 비법인은 12.7%인 7787㎢였다.

 

용도지역별로는 농림지역이 48.5%인 4만8682㎢로 가장 많은 비중을 나타냈다. 관리지역의 23.3%인 2만3414㎢, 녹지지역의 11.4%인 1만1458㎢ 순이며 주거지역은 2.4%인 2,374㎢로 였다.

 


지목별로는 임야가 63.4%인 6만3635㎢, 전·답·과수원·목장 용지로 구성된 농경지가 19.8%인 1만9916㎢, 학교·도로·철도 등 공공용지가 10.1%인 1만103㎢, 대지는 3.2%인 3196㎢로 조사됐다.

 

개인소유 토지 현황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우리나라 전체 5185만 명(주민등록인구) 중 1767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지목별 소유현황은 임야 2만6948㎢(57.8%), 전·답·과수원·목장 용지 등 농경지가 1만6191㎢(34.7%), 대지가 2528㎢(5.4%) 순이었다.

 

세대별 토지 소유현황은 총 2248만 세대(주민등록세대) 중 61.3%인 1379만 세대가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토지 소유 통계는 토지 소유 현황을 파악해 각종 토지정책 등의 기초자료로 활용되는 자료다. 2006년과 2012년, 2017년, 2018년 현황에 이어 다섯 번째로 공표됐다.

 

통계는 소유 구분, 용도지역·지목별로 구성된 일반현황을 비롯해 개인·법인·비법인의 토지 소유현황 등 39종으로 작성됐다.

 

한편 토지거래 회전율을 살펴보면 면적 기준으로 세종 1.4%, 경기 1.3%, 인천 1.1% 순으로 토지의 거래가 이루어졌다. 서울은 0.2%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회전율을 보였다.

 

이한수 기자 onepoint@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27 16:38:5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