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2026년 교통올림픽의 강릉 유치 추진이 본격화된다.

 

국토교통부는 29일 ‘강릉 ITS 세계총회 유치를 위한 국제 웨비나’를 개최해 국내 후보지인 강릉시 홍보에 적극적으로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교통올림픽으로 불리는 ITS 세계총회는 1994년 프랑스 파리에서 시작해 매년 아시아와 미주, 유럽을 돌며 열리는 지능형 교통체계(ITS) 분야의 세계 최대 전시회이자 학술대회다.

 

지능형교통체계(Intelligent Transport Systems)는 전자·정보·통신·제어 등의 기술을 교통에 접목해 신속, 안전, 쾌적한 교통 환경을 만드는 데 목적이 있다.

 

강릉시.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부는 지난 2월 ‘2026년 ITS 세계총회 유치 후보 도시 선정 평가위원회’에서 국내 유치 후보 도시로 강릉시를 선정하고 강원도·강릉시·한국도로공사·한국지능형교통체계협회 등으로 구성된 유치위원회를 중심으로 유치 활동을 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제5회 서울 ITS 세계총회’(1998년)와 ‘제17회 부산 ITS 세계총회’(2010년)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다.

 

한국 외 이사국에서는 대만이 수도 타이베이를 유치 후보지로 신청, 강릉과 타이베이 이파전으로 경쟁 구도가 형성됐다.

 

강릉 ITS 세계총회 유치를 위한 국제 웨비나에는 국토부와 강릉시가 참석한다. 국외에서는 유치도시 선정 투표권을 보유한 아·태 이사회 이사들(중국·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태국·호주·싱가포르·홍콩·대만·한국 참여)이 참석할 예정이다.

 

세미나에 참석한 이사국 대표들은 각국의 ITS 현황과 코로나-19 교통대응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한편 앞으로 아태지역 국가들이 상생과 동반성장 할 수 있도록 국가 간 협력 범위를 확대해 나가자는 공통된 인식을 확인했다.

 

국토부는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은 교통 분야의 K-방역사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한국판 뉴딜 정책의 주요 과제 중 하나인 SOC 디지털화와 국내 ITS 정책을 소개했다. 강릉시는 김한근 강릉시장이 연사로 나서 강릉시가 추진하는 스마트시티와 자율주행협력시스템(C-ITS), ITS를 통한 미래 강릉의 ITS 청사진을 제시했다.

 

강릉시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유치 경험과 우수한 관광자원, 청정지역(코로나-19 전국 최저 수준)의 이미지를 중심으로 국제행사 유치도시로의 충분한 역량과 자신감을 선보였다.

 

특히 ‘2022 세계합창올림픽’ ‘2024 강원동계 청소년올림픽대회’ 유치가 확정돼 ‘2026 ITS 세계총회’까지 유치하게 되면 2년마다 대규모 국제행사를 개최하는 명실상부한 국제도시로의 위상을 갖추게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손명수 국토부 2차관은 “아·태 ITS 이사국과 함께 한 웨비나를 통해 우리가 공동으로 대응해 나가야 할 코로나-19와 지속가능한 ITS 미래를 논의하고, 호혜의 동반성장을 이뤄가기를 기대한다”면서 “특별히 평창동계올림픽의 유산이 깃든 도시 강릉의 잠재력을 국제사회와 공유할 수 있도록 세계총회 유치를 위한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와 강릉시는 웨비나를 시작으로 아태 이사국들과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2021년 호주(4월 브리즈번) ITS 아태 총회, ITS 아태 사무국 현장 답사와 홍보 활동(5월) 등 유치 활동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최진철 기자 hkbnews19@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28 17:45:5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