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차도‧보도 완전분리 길이 790m
-마곡~한강 접근성 높여 생활교통수단 활성화
-고덕‧강일 등 타 자전거특화지구 단절구간 추가 완료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에서 한강으로 바로 연결되는 총 길이 790m·폭 3m의 자전거전용도로가 2일 개통됐다. 이곳은 자전거 특화지구인 마곡과 한강을 연결하는 유일한 자전거전용도로다.

 

마곡~한강 자전거전용도로는 서울식물원 습지 공원 인근의 양천로47길을 따라 편측 양방향으로 설치됐다. 차도‧보도와 완전히 분리된 자전거만을 위한 공간으로 조성됐다. 길 안내를 위한 표지판과 야간 시인성 확보를 위한 태양열 LED 표지병 등도 갖췄다.

 

이번 자전거전용도로 구축은 ‘CRT 핵심 네트워크 추진계획’의 하나다. 기존에 조성된 자전거도로 사이사이 단절구간을 메워 자전거 네트워크를 보완하기 위해 추진됐다.

 

양천로 47길 자전거전용도로 노선도

CRT 핵심 네트워크 추진계획은 내년까지 23.3㎞의 핵심 네트워크를 구축해 도심과 한강을 중심으로 동서남북을 연결하는 자전거 간선망을 완성하는 내용이다.

 

마곡지구에는 지금까지 총연장 13.2㎞의 자전거도로가 조성됐다. 전체 도로 대비 자전거도로 비율인 ‘자전거 도로율’은 41%에 이른다. 공공자전거 ‘따릉이’도 대여소 39곳, 총 725대가 설치돼 3년 새 이용자가 7.5배 이상 늘었다.

 

서울시는 생활권 자전거 인프라가 총 망라된 마곡지구와 서울의 대표 자전거 간선망인 한강 자전거도로 간 접근성을 강화해 한강변 레저용 자전거 이용이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코로나19 이후 ‘자출족’ 증가 추세에서 여의도‧영등포 등 도심 일대 업무‧상업 밀집 지역으로 자전거 출퇴근의 편리성을 높여 생활교통수단으로서 자전거 이용도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동안 마곡에서 한강으로 바로 갈 수 있는 자전거도로가 없어 인근 방화동과 가양동을 거쳐 가거나 보행 도로를 이용해야 했다.

 

기존에 마곡지구에서 한강으로 가기 위해서는 방화동의 개화 나들목, 가양동의 구화 나들목을 이용하거나 서울식물원 내 습지원에 설치된 한강 연결 보도육교를 건너야 했다.

 

서울시는 신규 개발단지인 마곡지구를 2014년 ‘자전거 친화 마을’로 조성을 시작했고, 2017년 ‘자전거 특화지구’로 지정했다. 자전거가 주요 생활교통수단이 될 수 있도록 도시개발‧구축 초기 단계부터 자전거도로, 따릉이 대여소 등 자전거 인프라를 집중적으로 구축해왔다.

 

자전거 특화지구는 현재 마곡지구와 함께 문정지구, 고덕‧강일지구, 위례지구 등이 지정돼 있다.

 

서울시는 마곡지구를 시작으로 고덕‧강일, 위례지구 등 다른 자전거 특화지구와 자전거 간선도로 간 연결을 추가로 완료할 계획이다. 자전거 간선 도로망을 통해 대중교통과 접근성을 높이고, 생활권과 연결성도 강화해 시민들의 출퇴근이 더욱 획기적으로 편리해질 수 있도록 구체적인 방안을 추진·시행할 계획이다.

 

고덕·강일지구는 나들목과 연계되는 자전거 도로가 없어 한강 자전거 도로로 곧바로 진입할 수 없었지만, 접속도로를 새롭게 신설해 직선 도로로 한 번에 이동할 수 있게 된다.

 

위례지구는 간선 자전거 도로망을 이용해 지하철, 트램 등 대중교통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거점 지역이 될 전망이다. 대중교통 이용 전후 자전거로 이동할 수 있게 돼 더욱더 빠르게 지하철역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생활권 자전거 인프라가 잘 갖춰진 마곡지구에서 서울의 대표 자전거 간선도로인 한강으로 바로 연결되는 자전거길이 열렸다”며 “레저‧여가수단을 넘어 출퇴근 등 생활교통수단으로서 자전거 이용이 활성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전거가 생활교통수단으로 자리 잡기 위해서는 생활권에서 목적지까지 자전거도로가 촘촘하게 이어지는 것이 중요한 만큼, 단절구간을 계속 연결해 시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자전거 네트워크를 개선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진철 기자 hkbnews19@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02 14:15:1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