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서울 중랑·양천·구로구와 경기 화성·평택 등 전국 47곳이 도시재생 뉴딜 신규사업으로 선정됐

다.

 

정부는 3일 제24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올해 제2차 도시재생 뉴딜 신규사업으로 총 47곳을 뽑았다. 선정된 사업은 일반근린형 33곳, 주거지지원형 4곳, 우리동네살리기 10곳이다.

 

도시재생특별위원회는 국무총리(위원장)와 경제·산업·문화·도시·건축·복지 등 각 분야 민간위원(13명), 정부위원(기재·국토 등 16개 관계부처 장관·청장)으로 구성됐다.

 

일반 근린은 주거지·골목상권 혼재 지역에 공동체 거점조성 등으로 원도심 활성화, 주거지 지원은 도로정비 등 소규모 주택정비 기반을 마련하고 기초생활 인프라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우리동네살리기 생활 밀착형 시설 공급 등으로 소규모 노후저층 주거지 생활환경을 개선한다.

 

정부는 이들 사업에 2024년까지 총 1조7000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주요 사례 활성화계획도- 경기 용인

신규 사업은 3단계 절차를 거쳐 선정됐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우선 광역 시·도가 지자체에서 받은 사업계획을 평가해 선정 후보 사업을 마련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단을 통해 사업의 실현 가능성과 타당성을 평가하고 선정 후보 사업을 엄선했다. 또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선정 후보 사업의 사업계획 적정성, 국비 지원의 타당성 등을 심의해 이들 사업을 선정했다.

 

 총 616만㎡의 쇠퇴지역에서 도시재생이 이뤄진다. 일자리는 마중물 사업을 기준으로 약 9000개(건설단계 약 7000개, 운영‧관리단계 약 2000개)가 창출될 전망이다.

 

선정된 47개 사업에는 2024년까지 총 1조7000억 원이 차례로 투입된다. 국비 3700억 원, 지방비 3000억 원, 부처연계 2700억 원, 지자체 4500억 원, 공기업 2400억 원, 기금‧민간 1000억 원이다.

 

총 616만㎡의 쇠퇴지역에서 도시재생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일자리는 마중물 사업을 기준으로 약 9000개(건설단계 약 7000개, 운영·관리단계 약 2000개)가 창출될 전망이다.

 

노후저층 낙후된 주거지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1972가구의 집수리, 36가구의 빈집정비가 추진된다. 공공임대주택 741가구도 공급된다. 전선 지중화는 10개 사업지(총 9.05㎞)에서 추진된다.

 

또 구도심의 도시공간 혁신과 상권 활성화를 위해 마을 주차장·문화시설 등 98개의 생활 SOC 시설이 공급되고, 로컬푸드 판매·청년 창업공간 등 57개의 산업·창업지원 시설이 건립된다.

 

특히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해 위험건축물 정비 등으로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그린뉴딜·디지털뉴딜 정책을 구현하는 데 역점을 두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위험건축물정비(전남해남·고흥), 방치 건축물 리모델링(대구중구 등 5곳), 노후·미활용 공공시설 활용(경기용인 등 12곳) 등을 통해 지역에 필요한 SOC가 공급된다.

 

총 37개의 사업지에서 제로에너지건축 또는 그린 리모델링을 적용, 환경친화적인 도시재생이 되도록 계획한다. 서울 양천과 경기 용인은 스마트기술요소(주차공유시스템·스마트 가로등 등)를 적용해 지역 문제를 더욱 효과적으로 해결할 방침이다.

 

지난 9월 1차로 선정한 23개 사업에 이어 이번 2차 선정으로 47개 사업이 추가돼 올해 선정된 사업 수는 총 70개가 됐다. 또 연말 3차에서 50개 내외의 사업을 추가할 예정이어서 올해 선정 물량은 총 120개 내외가 될 전망이다.

 

도시재생뉴딜사업을 시작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선정된 사업은 총 284개다. 현재 전국 157개 지자체에서 활발하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공공임대주택공급 1만5000가구(170개 사업지), 빈집 정비 1200가구(185개 사업지), 주차장·도서관·공원 등 생활 SOC 919개소 공급 등이 이루어질 계획이다.

 

올해 말에는 최초로 전체 마중물 사업이 완료되는 사업지가 탄생하는 등(총 13개) 사업의 성과도 본격화될 예정이다.

 

백원국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도시재생뉴딜사업이 181개 지자체, 354개 사업으로 확대돼 이제는 전국사업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며 “사업 수가 증가하는 만큼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창출 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함께 사업을 더욱 세밀하게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기우 기자 hkbnews@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03 13:41:3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