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내년 상반기 착공·2023년 3월 입주
-“지역 청년층 주거안정·지역활성화 기대”


서울 지하철 1호선 개봉역 인근에 ‘개봉동 역세권 청년주택’ 268가구가 들어선다. 공공임대 50가구, 민간임대 218가구다. 내년 3월 중 착공, 2023년 3월 입주를 계획하고 있다.

 

50여 년 된 기존 노후 공장 건물을 철거하고 총 연면적 1만4125.19㎡ 규모의 지하 3층~지상 20층 주거복합 건축물로 건립된다.

 

모두갖춤(풀 옵션) 붙박이 가전·가구 무상설치, 운동시설, 코인세탁실 등을 갖춘다. 청년의 생활양식과 삶의 질을 고려한 시설계획을 통해 지역 청년들의 주거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동시에 끌어낸다는 계획이다.

 

개봉역 역세권 청년주택 위치도

지하 3층~지하 1층은 주차장, 지하 1층은 근린생활시설과 커뮤니티시설, 지상 2층 주민들을 위한 휴게정원, 지상 2층~20층은 청년 주택으로 구성된다.

 

주택 내부는 입주 청년들의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하고 수납공간을 극대화하기 위해 실생활에 필요한 다양한 가전을 모두갖춤으로 무상 제공한다. 또 주거 쾌적성을 강화하기 위해 모든 주택에 확장형 발코니를 계획했다.

 
지상 1층에는 운동 시설과 코인빨래방 등을 설치해 청년들의 생활에 필요한 수요에 대응하도록 했다.

 

특히 지상 2층과 지상 17층에는 야외 휴게정원을 계획, 입주청년들의 쉼터·커뮤니티 공간으로 조성해 청년들의 동아리시설 요구에 충족하는 역세권 청년주택을 계획했다.

 

건축물과 주동 배치도 개봉역의 입지적, 경관적 특성을 고려해 이뤄졌다. 건축물 배치를 가로대응형 상업시설로 저층부를 계획하고, 상층부는 경관적 위압감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했다.

 

이번에 공급하는 역세권 청년 주택 사업은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과 서울시 역세권 청년 주택 공급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민간 사업시행자가 지난 6월 도시관리계획 변경 및 건축 허가 안을 통합 접수했다.

 
서울시는 구로구 개봉동 179-11번지 일대에 대한 역세권 청년 주택 공급촉진지구로 지정, 도시관리계획을 승인, 5일 결정 고시 했다.

 

내년 3월 착공하고 2022년 12월 입주자 모집공고, 2023년 3월 준공·입주하는 일정으로 추진된다.

 

이진형 서울시 주택기획관은 “구로구에 처음으로 공급되는 개봉동 청년 주택으로 인해 청년 주택이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하면서 청년주거 안정에 실질적으로 이바지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교통이 양호한 역세권에 대학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을 위한 양질의 저렴한 맞춤형 주택을 활발하게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이기우 기자 hkbnews@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05 16:48:5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