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수도권 서북부 교통여건 개선·지역발전 촉진 기대

 

서울~문산 고속도로가 오는 7일 개통된다.

 

서울~문산 고속도로는 경기 고양시 덕양구 강매동에서 파주시 문산읍 내포리를 연결하는 총연장 35.2㎞ 구간이다. 왕복 4~6차로 도로로 2015년 11월 착공했다. 이 도로에 투입된 금액은 약 2조1190억 원이다.
 
이 도로가 개통되면 혼잡한 자유로와 통일로의 차량흐름이 상당히 개선되고, 경기 서북부에서 서울과 경기 남부지역으로의 접근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국토부는 예상했다.

 

고양JCT. 국토교통부 제공

통일로(파주 월롱~구파발)는 하루 8000여 대, 자유로(고양 장월~김포대교)는 2만7000여 대의 교통량 감소 효과가 예상된다. 이동 시간은 통일로 대비 40분(8㎞↓), 자유로 대비 10분(10㎞↓) 정도 더 빠를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2기 신도시인 파주 운정 신도시와 지난 3월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고양 창릉지구에서 보다 편리하게 수도권 고속도로망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 수도권 제1, 제2순환망을 연결하는 방사형 노선으로 수도권 도로 네트워크 효율성을 전반적으로 높일 수 있을 전망이다.

 

아울러 서울~문산 고속도로는 전북 익산에서 충남 부여, 경기 평택과 서울을 거쳐 앞으로 개성과 평양까지 직접 연결하는 국가간선도로망 남북2축 북부 구간으로, 남북 간 경제교류협력에 필수적인 교통시설로서 ‘통일시대 관문’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했다.

 

통행료는 소형차 기준 전 구간 주행 시 2900원이다. 이는 국토부가 2018년 8월 발표한 통행료 관리 로드맵에 따라 도로공사가 운영하는 재정고속도로 수준으로 결정한 금액이다.

 

이와 함께 전체 노선의 약 30% 구간을 교량과 터널 구조물로 건설, 주변 환경 영향을 최소화했다. 주요 지점에 8개 나들목(IC)과 3개 분기점(JCT), 2개 휴게소를 설치하는 등 이용자 편의도 적극적으로 도모했다.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서울~문산 고속도로 개통으로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서북부 지역의 교통 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며 “접경 지역 발전도 가속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또 “개통 초기 위험 구간 관리를 위해 도로교통공단의 특수차량(TSCV)을 이용한 교통안전 합동 점검을 했으며 구간단속 16㎞(전체노선의 22%), 고정식·이동식 카메라 5곳 등 과속단속 장비 확충에도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토부는 교통편의 증진과 경제 활성화 등을 위한 도로 사업 추진 과정에서 민간투자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 민간의 여유자금과 창의성을 활용해 국가 재정을 보완하고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년 민자도로건설지원 예산으로 2654억 원을 편성해 건설 중인 사업의 적기 준공을 지원하고, 실시협약과 협상 중인 사업은 조속히 사업추진이 이루어져 착공·개통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할 방침이다.

 

현재 건설 중인 민자고속도로는 수도권제2순환의 봉담~송산(2021년 4월)·이천~오산(2022년 3월)·포천~화도(2023년 12월), 남북2축의 광명~서울(2024년 5월)·평택~부여(2024년 12월) 구간이 있다.

 

이기우 기자 hkbnews@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06 12:02:5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