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지역특화산업으로 조성·지역 성장거점 육성


충북 청주시 오송읍 일원이 화장품산업단지로 조성된다.

 

국토교통부는 충북도가 신청한 오송화장품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투자선도지구 지정과 관련,  국토정책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투자선도지구로 지정한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곳은 지역의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를 이끄는 지역의 성장거점으로 집중적으로 육성된다.

 

오송 화장품산업단지 위치도. 국토교통부 제공

국내 화장품 관련 업종이 집중된 산업단지는 충남 천안(LG생활건강 퓨처일반산업단지)이 있으나 화장품 산단으로 공식 지정은 충북 오송이 처음이다.

 

투자선도지구는 국토부 장관이 발전 잠재력이 있는 지역을 선정하고 국비지원과 세제 혜택, 규제 특례 등을 패키지로 지원해 지역 성장거점으로 육성하고 민간투자를 활성화하는 제도다. 2015년부터 총 17개 지역을 선정했다.

 

이중 지구지정이 완료된 곳은 전북 순창전통발효문화산업단지, 충북 영동레인보우힐링타운 등 8곳이다. 이번에 지정한 오송 화장품산업단지 투자선도지구는 9번째다.

 

오송 화장품산업단지 투자선도지구는 충북도가 조성하는 화장품 산업단지에 대한 민간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79만4747㎡ 부지에 2667억 원을 투입, 지역의 성장거점으로 조성하게 된다.

 

특히 기존 대기업 중심의 화장품 산업정책에서 벗어나 강소 중소기업이 집적하는 건강한 화장품 산업 생태계를 조성할 방침이다.

 

인근에 이미 조성된 생명과학단지 등과 연계해 바이오 화장품 공동연구를 수행, 중부권 화장품 산업의 중추 기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 중부권에 자리한 의료·바이오헬스산업 등 우수한 기존 연구&개발(R&D) 인프라를 활용해 임상시험과 인허가, 제조, 유통·마케팅 단계까지 한 번에 지원한다. 아울러 입주기업을 위한 화장품 종합기업지원센터, 글로컬 천연물 화장품 소재화 실증센터 등을 계획하고 있다.

 

화장품 소재화 실증센터는 국내 화장품 소재 기업의 기술력 강화를 위해 화장품 소재 국산화를 위한 천연·유기농 화장품 개발·생산·인증·유통을 위한 장비 등 인프라를 구축하는 시설 등을 말한다.

 

국토부는 투자선도지구 지정 이후 산업단지 진입도로 설치와 생활용수 공급 등 기반시설 설치를 위한 재정지원(약 60억 원 규모)을 추진할 예정이다.

 

지역개발 및 지원에 관한 법률 등 관련 법률에 따라 산업단지 지정 의제, 각종 규제 특례 등도 지원한다.

 

이성훈 국토부 지역정책과 과장은 “오송 투자선도지구가 중부권에 새로운 경제 활력소가 돼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끌어내길 기대한다”면서 “투자선도지구 지정 이후에도 실질적인 성과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맞춤형 컨설팅 등을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진철 기자 hkbnews19@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09 14:00:2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