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도심항공교통 실증·특화도시 구축 협약
-UAM 실증노선·UAM 특화도시 개발

 
인천에 인천공항과 연계하는 공항형 도심항공교통(UAM: Urban Air Mobility) 체계를 세계 최초로 도입하는 실증노선과 함께 UAM 특화도시가 개발된다.
 
인천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인천국제공항공사·인천경제자유구역청·인천도시공사는 11일 송도국제도시 G 타워에서 ‘인천 도심항공교통 실증·특화도시 구축 협약’을 했다고 밝혔다.

 

실증노선안

UAM은 도시 측면에서는 자율주행과 같은 기존의 육상교통체계 발전과 함께 항공교통을 도심의 교통체계로 확장하는 것이다. 도심 내 1시간 거리를 탄소 배출 없이 단 20분으로 단축하는 교통과 운송 혁명을 일으킬 대표적인 미래 산업으로 전 세계적인 연구와 실증 체계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산업 측면에서는 항공 산업과 자동차 산업이 수렴하는 분야다. 기존 기술과 첨단 기술, 다양한 산업 분야가 새롭게 융·복합하는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파급 효과가 시장규모 13조 원, 일자리 16만 명, 생산유발 효과 23조 원, 부가가치 11조 원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체계 구축을 위해 지난 6월 국토교통부·산업통상자원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부처 합동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로드맵’을 발표하고 거버넌스 체계인 UAM 팀 코리아를 발족했다. 인천시와 LH,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정식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한국형 UAM 로드맵’에서 정부는 민간주도 사업에 대한 정부 지원, 기존 안전·운송제도 틀이 아닌 새로운 제도 틀 구축, 글로벌 스탠더드 적용으로 선진업계 진출·성장 유도 등 3대 기본방향으로 2025년 드론 택시 상용서비스를 최초로 도입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하고 2024년까지 비행시험 실증을 진행하는 등 단계적인 목표를 제시했다.

 

인천 도심항공교통 실증·특화도시 구축 협약은 정부의 정책과 연계해 인천국제공항과 도심을 연계하는 축을 중심으로 인천 지역 내 UAM 실증노선과 UAM 특화도시를 개발하는 것에 협약 참여기관이 합의하고 공동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의 수도권 실증노선의 실현을 검토하면서 국토부의 K-UAM 그랜드 챌린지 사업과 이에 따른 한국형 운항기준에 따라 최적의 실증노선 구축과 특화도시개발 개념을 구체화하는데 UAM 팀코리아와 협업한다.
 
이를 위해 인천시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실증노선 구축과 도시개발에 필요한 공역체계 분석·관리 체계, 도시계획 등에 필요한 제도 개선을 지원하는 ‘인천 도심항공교통 플랫폼’을 구축·지원한다.

 

LH와 인천도시공사는 주요 택지개발에 UAM 체계를 도입해 특화도시로 조성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국제공항과 도심항공교통체계를 연결하고 공항 주변 공역에 대한 안전 관리를 지원한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도심항공교통은 도시의 성장 발전에 필요한 교통과 운송 혁명을 이끌고 산업적으로는 항공과 자동차가 융·복합 되는 전 지구적인 교통혁신이자 미래먹거리”라며 “아무도 가보지 못한 길을 가는 개척자 정신으로 인천이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기우 기자 hkbnews@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1 14:28:25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