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강동일반산업단지계획 승인·지형도면 고시
-토지보상·기반조성 공사·기업 유치 진행

 

서울 강동구에 들어서는 엔지니어링복합단지 조성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12일 강동구에 따르면 상일동 404번지 일대 7만 8144㎡ 부지에 강동일반산업단지 계획으로 추진 중인 엔지니어링복합단지가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한다.

 

지난 10월 열린 서울시 산업단지계획심의위원회에서 강동일반산업단지 계획이 최종 심의를 통과해 강동구는 이날 서울주택도시공사를 사업시행자로 하는 산업단지계획을 승인 고시했다.
 

강동구 엔지니어링복합단지 위치도. 강동구 제공


이번 승인‧고시 이후 12월 토지 보상 절차를 시작으로 기반조성 공사, 용지 분양 등의 절차를 거쳐 2023년 단지를 준공할 계획이다.

 

강동일반산업단지는 강동구민의 오랜 숙원사업이자 강동구 최대 역점사업 중 하나다. 고부가가치 창출 효과가 높은 엔지니어링 산업을 기반으로 3D설계, PM관리, O&M을 접목한 디지털 엔지니어링복합단지로 조성된다.

 

조성 단지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기관인 엔지니어링공제조합, 한국엔지니어링협회, 엔지니어링 설계지원센터,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창의엔지니어링센터가 입주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강동구는 엔지니어링 디지털화를 위한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엔지니어링산업을 이끌 체계적이고 구체적인 인프라를 구축할 방침이다.

 

아울러 서울시, 서울주택도시공사(SH)와 협력해 생산형 창업보육센터, 공공형 지식산업센터, 창업지원 플랫폼(도전숙) 등 단지 내 창업지원 공공지원시설을 유치해 산업단지 활성화를 끌어낼 계획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엔지니어링복합단지가 조성되면 고덕비즈밸리, 첨단업무단지와 함께 탄탄한 경제 그린벨트가 완성돼 강동구가 동부 수도권 경제중심 도시로서 우뚝 서게 될 것”이라며 “산업통상자원부, 서울시와 협업해 우리나라 엔지니어링산업의 한 획을 긋게 될 디지털 엔지니어링 클러스터를 구현하겠다”고 자신했다.

 

이기우 기자 hkbnews@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2 15:09:3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