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통행시간 10분 단축…진접택지지구·산단 출퇴근 혼잡 해소


국도47호선 남양주 진접택지지구 주변 상습정체 구간이 해소될 전망이다.

 

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경기도 남양주시 진접읍에서 포천시 내촌면까지 국도47호선 신설·확장 공사 구간(9.0㎞ 진접~내촌) 중 일부 구간(진접읍 통과구간 5.0㎞)이 이날 오후 4시 개통한다.

 

진접~내촌 국도건설공사(공사시점~부평1터널). 국토교통부 제공

이번에 개통되는 구간은 잦은 신호교차로로 출·퇴근 시간 상습정체를 빚고 있는 국도 47호선 진접읍 시가지 통과구간을 우회하는 도로(4차로 신설)다. 2013년 4월 착공 이후 약 8년 동안 총 217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완성됐다.

 

특히 선행 사업으로 추진돼 2017년 12월 개통된 국도 47호선 자동차전용도로(6.5㎞ 남양주 퇴계원면 내곡리~장현리)와 연계돼 통행 시간을 10분(30분→20분) 이상 단축하는 등 진접택지지구와 주변 산업단지 이용자의 편의와 안전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포천시 내촌면까지 이어지는 잔여 구간(팔야IC~내촌IC 4.0㎞ 6차로 확장)은 오는 31일까지 개통할 예정이다.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상습정체 구간을 우회하는 자동차전용도로가 신설돼 지역 주민의 생활 여건 향상과 물류비용 감소 등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혼잡구간 개선 등 지역 간 간선 도로망 확충을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 환경을 조성, 지역경제 활성화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기우 기자 hkbnews@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2-07 11:57:1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