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고속국도 제14호  함양울산선 중 밀양~울산 구간이 개통된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11일 오후 5시 함양 울산선(145㎞) 중 밀양~울산 구간을 우선 개통한다고 8일 밝혔다.

 

밀양~울산 구간은 경남 밀양시와 울산광역시 울주군을 잇는 총 길이 45㎞, 왕복 4차로 고속도로다. 2014년 착공해 7년 만에 개통한다. 총사업비는 2조1436억 원이 투입됐다.

 


사통팔달, 영남권 지역발전 기대

 

기존 남북으로는 부산 대구선, 경부선, 부산 울산선이 있어 교통이 편리하지만, 동서로는 험준한 태백산맥 남단을 횡단하는 국도24호선이 유일했으나 이번 고속도로 개통으로 동서 이동이 획기적으로 편리하게 됐다.

 

주행 시간은 22분 단축(49→27분), 거리 24.6㎞ 단축(69.8→45.2㎞), 물류비용 1년 1601억 원 절감할 것으로 국토부는 예상했다.

 

또 동해안 간절곶, 영남 알프스, 배내골 등 주변 관광명소로의 접근성이 좋아져 영남권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와 울산 온산산업단지 등의 물류 이동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AI 등 첨단 기술 적용…사고 없는 안전한 도로 구축

 

이 구간은 사고 예방을 위해 살얼음 사고 예방 시설과 터널 추돌사고 예방 시스템 등 디지털 기술을 선제적으로 도입한 최첨단 고속도로로 건설됐다.

 

겨울철 미끄럼 사고 예방을 위해 장대 터널 입출구부와 나들목에는 열선을 설치하고, 장대교량에는 결빙방지 포장, 응달 구간에는 인공지능(AI) 자동 염수 분사 시설 설치, 고성능 표면처리공법을 적용했다.

 

터널 사고 예방을 위해 터널 안의 교통상황을 미리 알리는 입구부 조명을 설치하고, 터널 진입 후에는 위험 상황을 감지해 경고하는 고출력 스피커(6곳)를 설치하는 등 AI 기반 추돌사고 예방시스템을 구축했다.

 

터널 연속 구간은 차로 진로변경을 허용하되 구간 단속카메라를 설치해 과속주행을 방지했다. 또 눈·비·안개 등 기상악화에도 잘 보이는 조명식 표지판(250여 개)을 설치하고, 전 구간 가로등(1400여 개), 우천형 차선도색으로 야간 운행 시 시인성을 대폭 향상, 교통사고를 예방하도록 했다.

 

비대면 드라이브 스루 매장 설치

 

고속도로가 이용객에게 좀 더 친근감이 가도록 터널 입출구부와 내부, 녹지대 등에는 지역의 문화와 자연을 담아낸 영남알프스의 푸른 산세 형상화 등의 디자인을 했다.

 

휴게소(울산)는 코로나 19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 드라이브 스루 매장을 설치하고, 화물차 운전자 전용 휴게시설도 만들었다.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이번 개통으로 경남, 울산, 부산지역의 800만 지역민 교류 활성화로 지역경제 발전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며 “나머지 구간인 함양~창녕~밀양 구간도 2023년부터 차례로 차질 없이 개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기우 기자 hkbnews@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2-08 15:03:5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