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24일 자정부터 대구 부산·서울 춘천 통행료가 인하된다.

 

2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4일 자정부터 승용차 기준으로 대구 부산 노선은 최대 52.4%, 서울 춘천 노선은 최대 28.1% 인하될 예정이다.

 

노선별 1종 승용차 기준 통행료는 대구 부산이 1만500원에서 5000원으로 5500원, 서울 춘천은 5700원에서 4100원으로 1600원이 각각 인하되다. 2~5종 차종별로도 재정고속도로 수준으로 인하될 계획이다.

 


정부는 민자고속도로 공공성 강화를 위해 2018년 8월 ‘민자고속도로 통행료 관리 로드맵’을 발표하고 지난해까지 수도권제1순환 북부구간(일산~퇴계원), 천안 논산 등 5개 노선의 통행료를 인하했다.

 

이번 대구 부산, 서울 춘천까지 포함해 총 7개 노선의 통행료를 인하해 로드맵상 1단계 인하목표를 차질 없이 이행하게 됐다.

 

이번에 인하되는 두 노선은 모두 재정고속도로와 연계된 구간이다. 이용자 입장에서는 목적지까지 어떤 노선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요금 편차가 매우 커 불편하고 비용부담의 불만이 많은 구간이었다.

 

이번 통행료 인하와 함께 대구부산고속도로는 최근 개통한 밀양~울산 고속도로와의 연계를 통해 영남권 접근성을 높여 지역 교류와 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서울춘천 고속도로는 교통 혼잡 개선을 위해 내년 상반기 월문3터널~차산JCT 간 확장공사(2.4㎞ 4차로→6차로)에 들어가 앞으로 이용객들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앞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지난 22일 서울 정동 국토발전전시관에서 대구 부산, 서울 춘천 통행료 인하 변경협약을 했다.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앞으로도 정부는 ‘동일 서비스-동일 요금’ 원칙에 따라 민자고속도로의 통행료를 재정고속도로 수준으로 관리하는 등 민자고속도로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기우 기자 hkbnews@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2-23 13:33:1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