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 “서울 서북부와 서남부 연계, 새로운 교통축 완성”

 

서부선 도시철도가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서울시는 ‘서부선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을 진행하고자 제3자 제안공고를 오는 29일부터 내년 4월 27일까지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내년 상반기에 우선협상대상자를 지정할 예정이다.

 

사업에 참여를 원하는 민간사업자는 사업제안서를 내년 2월 26일까지 사전적격심사(1단계) 평가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노선현황(2015년 서울특별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기준)

또 1단계를 통과하면 기술부문과 수요·가격부문(2단계) 평가서류를 내년 4월 27일까지 제출하면 된다.

 

서부선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은 서울 은평구 새절역(6호선)에서 명지대, 신촌, 여의도를 거쳐 관악구 서울대입구역(2호선)까지 총연장 16.2㎞, 정거장 16곳, 차량기지 1곳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서부선 도시철도는 2017년 2월 (가칭)서부경전철주식회사에서 민간투자사업으로 제안을 받아 한국개발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에 민간투자사업 적격성조사를 의뢰해 올해 6월 민간투자사업의 적격성을 인정받았다.

 

지난 10월 서울시 재정계획심의, 12월 16일 기획재정부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 의결과 서울시 의회 동의 절차를 거쳐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이 확정됐다.

 

총사업비는 1조5203억 원이다. 공사 기간은 착공으로부터 72개월, 운영 기간은 개통 후 30년이다. 

 

서울 서북부와 서남부를 연계하는 새로운 교통축을 완성하고, 기존 도시철도(1·2·6·7·9호선)와 환승·연계해 도로 교통 혼잡 완화와 도시환경 개선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진팔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 도시철도국장은 “서울 서북부와 서남부를 연계하는 새로운 교통축이 완성되고 대중교통 접근성이 크게 향상돼 지역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서부선 사업의 추진 절차를 신속히 이행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기우 기자 hkbnews@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2-28 12:32:3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