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내년 실시설계·공사비 40억 국비 확보…2023년 개통 목표


16년간 운행이 중단된 ‘교외선’이 최근 재개통을 위한 국비를 확보했다.

 

경기도·고양시·의정부시·양주시는 2023년 말 교외선 적기 개통을 목표로 손을 맞잡았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9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이재준 고양시장, 안병용 의정부시장, 조학수 양주부시장과 이 같은 내용의 ‘교외선 운행재개 적기개통 및 효율적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이번 협약은 최근 교외선 시설 개보수를 위한 실시 설계와 공사비로 국비 40억 원이 2021년도 정부 본예산에 반영돼 앞으로 효율적인 업무 추진에 대한 기관 간 상호 협조를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와 3개 시는 교외선 운행재개가 조속히 추진되도록 국토교통부와 긴밀히 협조하기로 했다.

 

또 중장기적으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에 교외선 전절화가 반영되도록 행정지원 등 제반사항에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교외선은 확보된 국비를 바탕으로 내년부터 실시설계를 시작해 2023년 말까지 철도시설 개보수 작업을 완료한 뒤 운행이 재개될 예정이다. 개보수에 필요한 시설 개량비 약 497억 원은 전액 국비로 지원된다.

 

경기도는 교외선 운행이 재개되면 그동안 부족했던 경기북부 교통 인프라를 확충할 수 있고, 수도권 순환 철도망 구축 등이 가능해져 경기북부 지역 관광 산업과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의 가장 큰 과제는 균형 발전이다. 국가안보, 상수원 보호를 위해 그간 경기 북동부 지역이 희생을 감내해왔는데 그에 상응하는 보상이 없었다”며 “교외선이 경기도의 순환철도망을 완성하는 것은 물론, 경기북부 발전을 견인하는 교통기반시설로 확고히 자리 잡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전철화, 노선 조정 등과 관련해 3개 시와 국회, 중앙정부 등과 협력해 주민들의 편의에 유용하도록 사업을 신속히 진척 시켜 나가는 데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교외선은 고양 능곡역에서 양주 장흥역, 송추역 등을 거쳐 의정부역으로 이어지는 31.8㎞ 구간을 연결하는 철도다. 1963년 8월 개통된 이후 관광, 여객, 화물 운송 등 경기북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해 왔으나 2004년 4월 이용 수요 저조를 이유로 운행이 중단됐다.

 

이후 경기북부지역은 상대적으로 부족한 교통망에다 동서를 연결하는 교외선마저 운행이 중단되는 이중고를 겪으면서 고양시, 의정부시, 양주시 등 북부지역 도민들의 교통 불편이 가중돼 왔다.

 

경기도와 3개 시는 지난해 9월 ‘교외선 운행 재개 및 전철화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한 이후 사업 타당성 확보를 위한 연구용역을 하고 국토부 등 관련 기관과 협의를 추진하는 등 교외선 운행재개를 위해 노력해왔다.

 

최진철 기자 hkbnews19@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2-29 14:20:3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