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대구·경북 40분대 생활권…대구·경북 상생발전 마중물

 

경북 구미·칠곡~대구~경산을 잇는 대구권 광역철도가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국토교통부는 대구시·경상북도·철도공단·철도공사와 대구권 광역철도 사업의 원활한 건설 및 운영을 위한 협약을 했다고 5일 밝혔다.

 

대구권 광역철도는 기존 운영 중인 일반철도 선로를 개량해 전동차를 투입하는 비수도권 최초의 사업이다. 총연장 61.8㎞ 구간에 정거장 7곳을 설치(개량)한다. 총사업비는 1515억 원이다.

정거장은 구미~사곡(新)~왜관~서대구(新)~대구~동대구~경산이다.

 

대구권 광역철도 노선도

이번 사업으로 대구경북권역이 40분대 단일 생활권으로 연결된다. 특히 서대구역은 광역철도 외에 KTX고속철도와 대구산업선과 공용으로 사용하는 허브 역사로 계획돼 앞으로 지역의 교통거점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하루 편도 61회 운행(첨두시 15분·비첨두시 20분 간격)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으로 국가(공단)는 광역철도를 건설하고 지자체는 차량 소유와 운영손실금 등을 부담한다. 철도공사는 열차를 운행하는 등 기관별 역할이 정해졌다

 

대구권 광역철도는 올해 본격적인 공사 진행과 동시에 전동차량을 제작하고 2023년 상반기 준공 후 종합시험 운전을 통해 2023년 말 개통할 계획이다.

 

김선태 국토부 철도국장은 “대구권 광역철도는 일반철도를 개량해 전동열차를 운영하는 고효율 사업”이라며 “국가-지방자치단체-공사·공단의 역할이 합리적으로 정립돼 원활한 사업추진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 균형 발전 측면에서 현재 계획된 충청권 광역철도 등을 포함해 수요가 있고 지방자치단체의 적극적인 참여가 있으면 재정 당국과 협의 등을 거쳐 광역철도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윤정희 대구시 교통국장은 “2023년 개통에 차질이 없도록 차량 제작 등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이번 사업으로 대구·경북 550만 시·도민이 실질적인 단일 생활권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앞으로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걸맞은 교통인프라 구축으로 지역 균형 발전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배성길 경상북도 일자리경제실장은 “앞으로 통합 신공항과 대구·경북 통합시대에 광역철도를 통해 대구·경북 도시 간 교통 불편을 해소하고 광역생활권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대구권 광역철도가 대구·경북 상생발전의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했다.

 

이기우 기자 hkbnews@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05 11:43:0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