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정부가 올해 미군기지 이전 평택지역 개발에 1조7000억 원을 투입한다.


행정안전부는 2일 미군기지가 이전된 평택지역 개발을 위해 ‘평택지역개발계획 2021년도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국토교통부와 해양수산부 등 8개 부처와 19개 사업에 1조7853억 원을 책정했다고 밝혔다.


▲ 평택호 횡단도로 건설사업. 사진=행정안전부 제공


평택지역개발계획은 용산·의정부·파주·동두천 등에 산재한 미군기지가 평택시로 이전되면서 평택지역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고, 지역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범정부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2006년부터 2022년까지 17년간 86개 사업에 총 18조9796억 원을 투자하는 ‘주한미군기지 이전에 따른 평택지역개발계획’을 수립했다.


지난해까지 총 80개 사업에 20조4225억 원을 지원, 계획보다 높은 추진율(108%)을 보이며 평택지역의 발전을 위해 힘썼다.


특히 지난해에는 친환경 미래 자동차 클러스터 거점 육성을 위한 포승(BIX)지구 개발 사업이 준공돼 기업체 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되고 있다.


올해는 19개 사업에 국비 1918억 원, 지방비 435억 원, 민간투자 1조5500억 원 등 총 1조 7853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전체 투자규모는 고덕국제화계획지구 2단계 마무리 등으로 지방비와 민간투자가 줄어 지난해 2조8780억 원보다 1조927억 원이 감소했으나 국비는 전년보다 351억 원 증가한 1918억 원을 투자한다.


주요 투자 분야로는 ▲주민의 복지 여건 개선과 생활 편익 증진을 위해 추진하는 주민복지 증진 ▲도로·철도·항만·도시 등 SOC 건설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기반시설 구축 등 2개 분야로 추진된다.


우선 주민복지 증진 분야에 ▲안정 커뮤니티 광장 조성사업 76억 원 ▲평화예술의 전당 건립사업 40억 원 ▲서정역 환승센터 건설사업 115억 원 등 11개 사업에 1912억 원을 투입한다.


기반시설 구축 분야는 ▲이화~삼계 간 도로 건설사업 32억 원 ▲포승~평택 간 산업철도 건설사업 276억 원 ▲평택·당진항 개발사업 1296억 등 7개 사업에 1조5941억 원을 준비했다.


박성호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그동안 정부는 지속적인 지원과 민간투자를 통해 평택주민의 권익 보호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했다”면서 “앞으로도 계획된 지역개발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진철 기자 hkbnews19@hkbnews.com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02 15:09:5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